[나의 부처님]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오늘의 법문


함양 용추사.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


우주에 살아 있는 모든 것은

한 곳에 머물러 있지 않고 

움직이고 흐르면서 변화한다.


한 곳에 정지된 것은

살아 있는 것이 아니다.

해와 달이 그렇고 별자리도 늘 변한다.

우리가 기대고 있는 이 지구도

우주 공간에서 늘 살아 움직이고 있다.


무상하다는 말은 허망하다는 것이 아니라

'항상하지 않다', '영원하지 않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고정되어 있지 않고

변화한다는 뜻이다.


이것이 우주의 실상이다.

변화의 과정 속에 생명이 깃들고

변화의 과정을 통해 우주의 신비와

삶의 묘미가 전개된다.


만일 변함이 없이 한 자리에 고정되어 있다면

그것은 숨이 멎은 죽음이다.

살아 있는 것은 끝없이 변하면서

거듭거듭 형성되어 간다.


봄이 가고 여름과 가을과 겨울이

그와 같이 순환한다.

그것은 살아 있는 우주의 호흡이며 율동이다.


그러므로 지나가는 세월을 아쉬워할 게 아니라

세월을 잘 쓸 줄 아는

삶의 지혜를 터득해야 한다.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kimgbs1972.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7.03.26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네세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3.26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물은 계속 변화하고 변화하는 속성은 언제나 똑같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