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흐르는 물처럼/법정스님/오늘의 법문


고통, 삶의 무게.


흐르는 물처럼/법정스님


개울가에서 나는 인간사를 배우고

익힐 때가 더러 있다.

깊은 산속이라 어지간한 가뭄에도

개울물은 그리 줄지 않는다.


개울물은 밤이고 낮이고 항상 흐르고 있지만

언제나 그곳에 그렇게 있다.

항상 그곳에 있어 여느 때와 같은 물이지만

순간마다 새로운 물이다.


시간도 흐르는 개울물과 같은 것 같다.

어제도 나는 이 개울가에 나와 있었다.

그러나 어제 그때는, 그 시간은 어디로 갔는가?

또한 그때의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내가 아니다.

지금 이 자리에 이렇게 있는 것은 새로운 나다.

개울물이 항상 그곳에서 그렇게 흐르고 있어

여느 때와 같은 물이면서도 순간마다

새로운 물이듯이 우리들 자신의 '있음'도 그와 같다.


그러니 흐르는 물처럼 

늘 새롭게  살 수 있어야 한다.

때로는 구름이 되고 안개가 되어 

뜨거운 햇살을 막아주는 삶이 되어야 한다.


때로는 흰 눈이 되어 

얼어붙은 인간의 대지를 포근하게 감싸주고

서리가 되어 

세월의 변화를 미리 알려주기도 해야 한다.

비와 이슬이 되어 목마를 대지를 적셔주면서

풀과 나무와 곡식과 과일들을 보살펴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고 했다.

물의 덕은 만물을 이롭게 하면서도 다투지 않고

남들이 싫어하는 낮은 곳에 머문다.


그러므로 물을 도에 가깝다고 한 것이다.

가뭄 끝에 내린 단비를 온몸으로 받아들이면서

새삼스레 물 보살의 은혜를 생각했다.


흐르는 물처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4.09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리에 따르는 흐르는 물은 앞을 다투지 않는다고 합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