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굴곡진 2차로에서 옆으로 비켜 뒷 차량 추월을 도와 줄 수 있는데도 앞만 보고 달리는 얄미운 운전자/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뒤 차량은 신경 쓰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리는 차량.


여러분은 이런 차량을 만나면 어떤 기분이 듭니까?

그리고 어떻게 대처하는지요?


사례


o. 왕복 2차로에서 차량(대형이나 소형 구분 없음)이 내 차 앞을 달립니다. 도로상황은 시속 60km가 제한속도이며, 길은 굴곡진 도로가 대부분이고, 간혹 직선 도로가 나타나지만 추월하기가 쉽지 않고, 앞차가 옆으로 비켜주지 않을 경우 추월하기가 어려운 구조를 가진 도로입니다. 


o. 앞차는 제한 속도를 대체로 지키는 편이나, 어떤 경우는 도로 사정에 따라 30~40km로 운행할 경우도 많습니다.

o. 뒤차는 승용차로 앞차를 따라갑니다. 앞차는 제한속도를 지킨다고는 하나, 뒤차가 생각하기에는 속도가 너무 느립니다. 한편, 2번째 차량을 뒤따르는 차량은 2대에서 시간이 흐를수록 5대, 7대, 심지어 10대까지 이르게 됩니다. 2번째 차량은 추월하지 못할 상황이라 앞차를 계속 뒤따라가지만 뒤에서는 경적을 울립니다. 답답하다고 느낀 3번째 차량은 사고날 위험을 감수하면까지 2번째와 제일 앞차를 넘어서면서 가까스럽게 추월에 성공합니다.


o. 이런 상황을 알면서도 앞차는 뒷 차량 운전자의 속마음(열을 받았다든지)을 아는지, 모르는지, 앞만 보고 달립니다. 앞차는 약 15km를 달린 끝에 4차로가 나타나자 양보라도 하는 양 옆으로 빠지면서 제 갈 길을 갑니다. 비로소 앞차를 뒤따르던 7~8대의 차량은 4차로에 접어들어서야 제 속도를 내며 목적지로 갑니다.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위와 같은 사례를 한두 번은 겪어 보았을 것입니다.

직장에 근무할 당시 들은 이야기를 옮겨봅니다.


운동신경이 좀 느린 어느 사람은 운전을 극도로 조심하면서 위와 같은 앞차 운전 사례자로 지목받기도 했답니다.

본인은 안전운행을 하였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을 변명하지만, 다른 운전자 대부분은 "출근 시간에 그렇게 운전하냐"며 비판에 열을 올립니다.

그 운전자는 곡선 구간이 많고 추월하기 어려운 직선도로가 별로 없는 도로가 끝나는 약 25km 지점에서 운전은 끝이 납니다.

그때서야 뒷차들은 제 속도를 내며 각자 목적지로 향합니다.

이때 그 운전자 차량을 따랐던 뒤 차량은 7~10대이며, 어떤 때는 10대를 넘을 경우도 있었다고 합니다.


매번 출근할 때마다 반복되는 상황이라 사람들이 별명을 붙여 주었답니다.

어떤 별명을 붙여 주었을까요?

.

.

.


별명은 두 가지를 붙여 주었는데, 하나는 '기관차 운전사' 다른 하나는 '해병대원'이라고.

기관차는 열차 뒤 객실 차량을 달고 달리고, 해병대원은 용기무쌍하여 후퇴하지 않고 앞만 보고 진격한다는 의미로 붙였다고 합니다. 


앞만 보고 달리는 얄미운 차량


'자동차 문화'나 '운전자 매너' 등 이런 말이 있습니다. 이런 말들은 잘 지켜야 교통문제의 것들이지만, 거꾸로 잘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생겨난 말들입니다.


추월하기 어려운 굴곡진 2차로에서 어떤 운전자는 앞만 보고 달립니다. 상황에 따라 옆으로 비켜 줄 수도 있음에도 앞만 보고 달리는 차량 운전자를 '기관차 운전사' 또는 '해병대원'이라 부른다고 합니다.


앞서 사례에 나오는 앞차 운전자나 동료 운전자의 경우, "교통법규를 지켰는데 그게 뭐가 잘못되었냐"고 반론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두 운전자의 경우 온전히 교통법규를 지킨 것은 아닌 상황이며, 설사 제한속도를 지켰더라도 바쁜 뒤 차량의 운전자를 위해 양보 운전도 할 수 있지는 않을까요?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7.01 0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을 위한 배려가 부족한 운전자로군요.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07.01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 정말 공감가고 이런건 널리널리 공유가 되어야 합니다^^
    저는 운전을 하지는 않지만 일행과 함께 지방에 갈때 이런일들이 일어나더군요. 빨리 가야하는 상황이지만 자칫잘못하면 사고가 날 수도 있으니까,, 항상 고민을 하게합니다. 앞만 보고 달리는 운전자를 '해병대원', '기관차운전자' 라고 부르는군요.. 왠지 그 단어만 들어도 알 것 같습니다^^ 서로서로 조금씩 배려를 한다면? 가끔 창문을 열어 손으로 인사를 하는 그런 문화가 만들어질탠데 말이죠. 공감가는 글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7.01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 수 없이 안전운전을 해야 하는 상황도 있겠지만 안타깝군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7.0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른 생각입니다
    제한속도를 지킨다면 조금 불편하더라도 참고 운전을 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우리는 너무 급합니다..조금만 천천히 간다고 생각하면 될일입니다

    물론 비켜주는것도 때에 따라 필요합니다

  5.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7.07.01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월 첫날
    좋은주말 보내세요 ^^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7.01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쁜 사람 입장에서는 답답함이 클 것입니다.
    그런데 더 중요한 사실은 사진에 나와 있듯이 국도와 지방도로 대부분이 인도가 없다는 것입니다.
    사람을 죽음으로 내모는 대한민국의 민낯입니다.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yoo3290.tistory.com BlogIcon 친절한엠군 2017.07.01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택배차량같은거 달리는거 뉴스에서 봣는데 졸음운전 떄문에 앞차 박고 장난아니더라고요;; 조심해야겠어요ㅎㅎ 잘보고갑니다^^

  8. Favicon of https://kraze.tistory.com BlogIcon 모르겐 2017.07.04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관령 옛길에서 만나면 정말 곤란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