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에서 범종을 칠 때 아침에 28번, 저녁에 33번을 치는 이유는?


 

사찰에서 아침저녁으로 예불 할 때 범종을 몇 번 치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요?

대체로 범종을 치는 횟수는 새벽에 28번, 저녁에 33번 치는 것은 정설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이유는 불교학자, 교수, 연구자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합니다.

여기서 깊은 설명을 드리기는 어렵고, 대체적으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삼계 이십팔천과 도리천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삼계 이십팔천(三界二十八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중생이 근본무명으로 인하여 끝없이 생사를 윤회하는데 그 세계가 삼계로 나누어져 있다.

삼계는 欲界(욕계), 色界(색계), 無色界(무색계).



이것을 세분하면 二十八天(이십팔천)으로 나누어진다.

欲界(욕계)는 사대왕천, 도리천, 야마천, 도솔천, 화락천, 타화자재천,

色界(색계)는 범중천, 범보천, 대범천, 소광천, 무량광천, 광음천, 소정천, 무량정천, 변정천, 무운천, 복생천, 광과천, 무상천, 무번천, 무열천, 선현천, 선견천, 아가니타천,

無色界(무색계)는 공무변천, 식무변천, 무소유천, 비상비비천 등으로 세분된다.


그러면 33은 무엇인가?

욕계 6천중의 하나인 도리천의 33천을 상징한다.

도리천은 수미산의 정상에 있는 세계로 도리천의 왕인 제석천왕이 있는 선견성을 중심으로,
사방에 8성씩 32성을 포함해 총 33성을 갖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범종의 타종을 몇 번 하는가는 다소의 이견이 있지만,
불교신문에서도 말하듯 조석예불의 범종소리는 삼계와 도리천에 전해져,
이곳의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한다.


우리 인간세계는 삼계 가운데 욕계(欲界)에 해당되고,

욕계 중에서도 사대왕천에 속하며,

사대왕천에는 동지국천, 남증장천, 서광목천, 북다문천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증장천에 속하며,

남증장천에는 동승신주, 남섬부주, 서우화주, 북구로주 등의 4대주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섬부주에 속하며,

남섬부주 지구촌 내의 동양 대한민국 ○○시(도) ○○○(이름), 번지가 현재 우리의 주소가 된다.


목어원 일광스님을 비롯한 인터넷 자료에서 참고하였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10.19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종을 치는 것도 다뜻이 있었군요
    덕분에 하가지 배웠습니다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20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신각의 종치는 의미도 절집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더군요..^^

    • 죽풍 2011.10.20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래도 횟수는 아마 같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