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보다.

(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보다 - 꼬이고 꼬인 나무. 꼬이고 꼬이며 사는 인생이다.

여러 가지 나무가 군락을 이루어 자라는 곳을 숲이라 한다.
숲은 생명이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원시림이 있는가 하면, 사람 속에 부대끼며 생명을 영위하는 숲도 있다.

나무의 뿌리는 토양이 빗물과 함께 쏠리는 것을 막는다.
나무의 잎은 여러 생물이 날씨의 변화로부터 피할 수 있는 곳을 제공한다.
또한, 잎은 초식동물의 먹이가 되는 등 생태계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나무의 줄기,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옛날에는, 땔감으로 제공되어 음식을 요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나무는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배출하여 사람에게 건강을 지켜주기도 한다. 삼림욕은 그 대표적인 사례다.
나무는 조경에서 미관상 아름다움을 주며, 농업에서는 사과와 같은 신선한 과일을 제공하기도 한다.
나무로부터 얻는 목재는 인간의 주거공간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며, 때로는 건강을 지켜주는 역할까지도 한다.
최근에는 사람이 죽으면 수목장을 하여 영혼을 모시기도 한다.

(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본다.

그럼, 나무의 정의는 무엇일까?
일부 학자들은 다 자랐을 때 최소 높이가 3m에서 6m 정도 되어야 한다고 한다.
줄기의 반지름은 10cm, 둘레가 30cm가 되어야 한다.
이상과 같은 정의를 만족하지 못하는 줄기가 여러 개이거나 작은 크기의 식물은 관목이라고 한다.
나무는 다른 식물들과 비교하여 수명이 길다.
어떤 나무는 몇 천 년까지 살고, 키도 115m에 이르는 것도 있다.
지구상에는 대략 100,000종의 나무가 존재하며, 이는 전체 식물 종의 25%에 해당한다.
나무의 과반수가 열대지역에 분포되어 있으며, 아직 발견되지 않은 다수의 종이 있다고 한다.
지구상 최초의 나무는 석탄기에 숲을 이루었던, 속새류와 시아테아레스목과 같은 양치식물이다.

(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본다.

거제도에서 비교적 숲이 잘 보존돼 있는 거제도 노자산. 물론, 국립공원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훼손이 덜돼 있다고 할 수 있다.
노자산 숲 속을 거닐며 나무들의 여러 가지 군상을 볼 수 있었다. 서로 안아주고 공생하며, 꼬인 상태로, 제 몸속에 다른 나무를 받아들이면서 다양한 형태로 살아가고 있다.

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보는 것만 같다.

☞ 참고로 세계에서 제일 키가 큰 나무는 무엇일까?
현재 살아있는 나무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레드우드 국립공원의 아메리카삼나무인데, 키는 약 111m, 나이는 600살 이상이라고 한다. 1963년에 National Geographic Society에서 높이를 측정하여 세계 최고의 나무로 인정되었지만, 1990년대 초 꼭대기 부분이 부러졌고, 결국 1995년에 다시 높이를 측정했다. 그 결과 1963년 당시에는 세계 최고가 아니라 세 번째로 큰 나무였음이 밝혀졌다. 물론 지금은 가장 키가 큰 나무이다. 한편, 호주 바우바우산의 유칼리나무는 1885년 당시 143m였다고 한다.

(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본다.


(거제도 노자산)나무의 모습에서, 인생의 모습을 보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1.11.08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나무들의 모습 잘 보고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바따구따 2011.11.08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꼬인인생, 쭉 뻗은 인생, 꺾인 인생 등등
    그렇다면 저의 인생은 저 나무중 어느 나무에 비교가 될까요?^^

  3. Favicon of https://soulfood-dish.tistory.com BlogIcon 윤낭만 2011.11.0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나무가 참 좋아요. 그래서 필명도(... ) ㅋㅋ
    죽풍님 덕분에 나무를 잘 알고 갑니다.

    (사실 아는 게 없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