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풍의 시] 눈에 관한 시, /죽풍의 시,

/세상은 온통 하얗게 변해버렸습니다/저 높은데 별이 있는 곳으로/행복찾기프로젝트연구소

 

2019년 1월 31일, 1월의 마지막 날. 함양에는 많은 눈이 내려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들었습니다.

 

2019년 1월 31일, 1월의 마지막 날.

자고 일어나 바깥을 보니 세상은 온통 하얗게 변해버렸습니다.

올해 들어 세 번째 내린 눈으로, 적설량이 적은 양이 아닙니다.

사진을 찍으러 바깥을 나가 눈이 쌓인 마당을 지나려니 망설여집니다.

맑고 밝은 하얀 세상에 때를 묻힐까 두려워서입니다.

 

하얀 눈이 내린 세상은 시끄러울 것 같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골치 아픈 삶에 피곤에 찌든 세상살이, 모든 것을 맑고 밝은 눈이 가진 순수함으로 덮어서 때문일까요.

그래도 잠시 동안이나마 쌓인 눈을 보니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눈을 보니 떠오르는 생각 한 조각을 노래합니다.

 

 

 

 

 

 

자고나니 온 세상이 하얗다

마당엔 기쁨이 가득

아직도 내리는 눈

행복이 쌓여가고 있다

 

햇빛에 반짝이는 영롱한 물방울

제 몸을 태우고 녹였다

눈엔 눈물 가득

땅위로 떨어지지 않으려는 고통의 몸부림

 

새까만 밤하늘에 빛나는 별

새하얀 온누리에 눈부신 눈

별이 눈을, 눈이 별을 닮았다

땅이 하늘이요, 하늘이 땅이다

 

태초의 신비로움으로 태어난 너

두 손을 받쳐서라도 부족한 정성

부서질까, 깨어질까 두려움 그득

고이고이 내 따신 가슴에 두고 싶은 마음

 

기쁨도 행복도 찰나

언젠가는 너도 나도 떠나야 할 운명

가야만 한다면 저 높은데 별 있는 곳으로

너와 내가 한 몸으로 가고 싶을 뿐이다

 

<죽풍>

 

 

 

 

 

 

 

 

 

 

 

 

 

 

[행복찾기] 눈에 관한 시,

/죽풍의 시, /세상은 온통 하얗게 변해버렸습니다

/저 높은데 별이 있는 곳으로

/행복찾기프로젝트연구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2.01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소담스럽게 내렸군요.
    여긴 오긴왔는데 비와 섞여 전혀 쌓이지 않았습니다.

  2.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02.01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많이 쌓였네요. 그래도 봄은 곧 오겠지요.
    설레는 마음으로 하루하루 즐거운 2월 되시길 바랍니다.^^
    공감 꾹 누루고 갑니다~답방부탁드려요^^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2.01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양의 눈은 아니지만, 조금이나마 겨울 가뭄 해갈에 도움이 될 수 있겠네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