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안도현의 시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항에 올라온 글 42만여 건 중 답변 78/국민청원 1위부터 11위까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세상살이 참 힘이 듭니다.

갖가지 고민을 안고 사는 인생입니다.

나의 고통이나 불행이 전부인 것 같아도, 주변을 둘러보면, 나와 그리 별반 다를 바가 없습니다.

남의 인생살이, 겉으로 보기엔 잘 먹고 잘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들 역시 고통을 견뎌내고 불행을 떨쳐버리면서 살려고 노력합니다.

 

살다보면 억울한 일도 많습니다.

그 어느 누구한테 하소연 한다고 한들, 애로사항을 온전히 해결하기란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찾는 곳이 국가기관이지만, 국가 역시도 도움이 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 하소연을 해 보는 곳이 언론이지만, 언론 역시도 도움을 받기엔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그래서 작은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하소연을 하는 곳.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얻어 작은 힘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는 것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사항코너를 살펴보니,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애로사항을 풀어달라고 청원해 놓았습니다.

 

대한민국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은, 2017510일 취임하여 2019310일까지, 670일이 지났습니다.

그러니까 꼭 22개월이 지난 셈입니다.

이 기간 동안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코너에 올라온 글은 총 421,324(10일 기준)으로, 하루에 629건의 청원이 있었습니다.

이 실태를 조사하던 지난 6일 하루 동안에는 1,668건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것만 보더라도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어려운 일을 겪고 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문득, 안도현의 너에게 묻는다라는 시가 떠오릅니다.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중략)

 

맞습니다.

나는 언제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겁고 따뜻한 사람이었나를 자문해 봅니다.

 

. 거리에서 약자를 위한 서명날인 할 때 애써 모른 채 회피한 적은 없었는지.

. 동전 한 닢 구걸하는 사람과 눈을 마주치지 눈을 돌린 적은 없었는지.

. 손해 보지 않으려 500원짜리 동전 하나, 1천 원짜리 지폐 한 장 도움주기를 피한 적은 없었는지.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아픔을 동참하는 의미에서 동의를 한 번 눌러 준 적이 있었는지.

 

이외에도 사소한 일임에도 애써 눈감고 모른 척 한 적은 없었는지 되물어 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항코너에 올라온 글은 42만 여 건이 됩니다.

이 중 청와대의 답변 조건을 채운 20만 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로부터 답변을 얻어 낸 것은 총 78건입니다.

다음은 국민의 동의를 많이 얻은 순으로 11위까지 그 순위를 알아보았습니다.

 

1. 청원번호 57/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1,192,049)

. 청원기간 : 2018. 10. 17.~2018. 11. 16. 답변일 : 2018. 12. 11

 

2. 청원번호 42/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원합니다.(714,875)

. 청원기간 : 2018. 6. 13.~7. 13. 답변일 : 2018. 8. 1.

 

3. 청원번호 4/ 조두순 출소반대.(615,354)

. 청원기간 : 2017. 9. 6.~12. 5. 답변일 : 2017. 12. 6.

 

4. 청원번호 11/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614,127)

. 청원기간 : 2018. 2. 19.~3. 21. 답변일 : 2018. 3. 6.

 

5. 청원번호 27/ 여성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성별 관계없는 국가의 보호를 요청합니다.(419,006)

. 청원기간 : 2018. 5. 11.~6. 10. 답변일 : 2018. 5. 21

 

6. 청원번호 58/ 132cm, 31kg의 왜소한 50대 여성이 180cm가 넘는 건장한 20세 남성에게 아무런 이유없이 끔찍한 폭행을 당해 숨졌습니다.(416,093)

. 청원기간 : 2018. 10. 31.~11. 30. 답변일 : 2018. 12. 11.

 

7, 청원번호 49/ 23개월 아기가 폭행에 장이 끊어져 죽었습니다.(413,924)

. 청원기간 : 2018. 7. 22.~8. 21. 답변일 : 2018. 9. 12.

 

8. 청원번호 52/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친구 인생이 박살났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406,655)

. 청원기간 : 2018. 10. 2.~11. 1. 답변일 : 2018. 10. 21

 

9. 청원번호 69/ 억울하게 떠나신 저의 아버지의 원한을 풀어주세요.(397,079)

. 청원기간 : 2018. 11. 9.~12. 9. 답변일 : 2018. 1. 7.

 

10. 청원번호 68/ 이수역 폭행사건.(365,418)

. 청원기간 : 2018. 11. 14.~12. 14. 답변일 : 2018. 12. 26

 

11. 청원번호 12/ 나경원 의원 평창올림픽 위원직을 파면해 주세요.(360,905)

. 청원기간 : 2018. 1. 20.~2. 19. 답변일 : 2018. 3. 6.

 

이밖에도 청와대의 공식적인 답변 20만 명의 동의를 얻지 않아도 답변을 내놓은 건수도 2건이 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청원번호 71, 국회의원 연봉인상을 반대합니다.(81,590)

. 청원기간 : 2018. 12. 7.~2019. 1. 6. 답변일 : 2019. 1. 7.

 

청원번호 60, 포항 약국 칼부림 사건의 가해 남성을 제대로 처벌하라.(142,715)

. 청원기간 : 2018. 11. 18.~12. 18. 답변일 : 2018. 12. 11

 

없는 사람, 약한 사람, 그들을 위해 뜨겁게 달구고 제 몸을 식혀버린 연탄.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라는 시인의 싯구를 다시 떠올립니다.

나도 그들을 위해 잠시나마 뜨겁게 달구었던 그 연탄이 되고 싶다고 말입니다.

 

[행복찾기] 안도현의 시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항에 올라온 글 42만여 건 중 답변 78

/국민청원 1위부터 11위까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경남 산청군에 있는, 믿음과 신뢰를 주는 (주)산청토기와/대표님의 미소 띤 모습에서 친절한 여직원의 전화와 상담까지, 믿음이 가는 회사 산청토기와입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  (2) 2019.03.15
[행복찾기]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의미하는, 인간관계란 어때야 할까/전화나 문자에 며칠이 지나도 답하지 않는 상대방이 있다면 어떤 생각이 들까요/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3) 2019.03.14
[행복찾기] 안도현의 시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항에 올라온 글 42만여 건 중 답변 78건/국민청원 1위부터 11위까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1) 2019.03.11
[행복찾기] 이 한 장의 사진, 사진 한 장 속에 숨어 있는 깊은 의미란/빈 수레를 끌고 가는 농부의 평화로운 모습/삶은 아름답지만 고통스럽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1) 2019.03.09
[행복찾기] 블루베리 묘목단지 잡초제거 작업, 나무인가, 풀인가/논밭을 갈고 있는 농부의 모습, 아름다운 풍경 속 고통의 삶/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2) 2019.03.07
[행복찾기] 작은 웅덩이에 개구리와 도롱뇽이 알을 낳았습니다/본격적인 농사철, 올 한해도 풍년농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2) 2019.03.05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3.11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청원 및 제안에 글을 줄어들수록 그만큼 세상이 밝아질 겁니다.
    헹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