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는 자신이 쳐 놓은 거미줄에 걸릴 수도 있을까.

농촌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거미줄.

넓은 마당을 걷다 보면 양쪽에 거미줄을 칠 만한 지지대가 없는 데도, 하늘을 가로질러 쳐진 거미줄이 몸에 걸릴 때가 있다.

양쪽 사이 폭이 제법한데도 어떻게 거미는 줄을 쳤을까 궁금증이 든다.

그 보다 더 궁금한 것은 거미는 자신이 쳐 놓은 줄에 걸릴 수도 있는 것일까.

답은 “어쩌다 가끔 걸릴 수 있다”는 것.

거미는 두 종류의 줄을 친다.

하나는 점성이 있는 끈끈한 거미줄이고, 다른 하나는 점성이 없는 거미줄이다.

즉, 점성이 있는 거미줄은 먹이를 잡을 때 이용되는 줄이고, 점성이 없는 거미줄은 이동할 때 이용하는 줄이다.

그런데 거미가 이동할 때 점성이 없는 줄을 이용하지 않고, 실수로 점성이 있는 줄을 이용할 때 걸릴 수 있다는 것.

결국, 자신이 쳐 놓은 올가미에 걸리는 형국이랄까.

사람도 살다보면 자신이 쳐 놓은 줄에 걸려 빠져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얍삽할 때가 그렇다.

‘얍삽하다’라는 말은 속된 말로, “염치없이 얕은꾀를 써서 제 잇속만 차리려는 태도”를 말한다.

사람은 살면서 잔꾀를 부리지 않고 정정당당하게 살아야 하지 않을까.

거미줄에 걸려 빠져 나오지 못하고, 끝내는 거미 먹이가 되지는 말아야 할 일이 아니던가.

[행복찾기] 거미는 자신이 쳐 놓은 거미줄에 걸릴 수도 있을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07.26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즐거운 하루 시작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7.2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남을 속인다면 용서할 가치도 없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