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죽풍원 공사로 매실나무를 화분에 옮겨 심었습니다.
줄기도, 가지도, 뿌리도 거의 잘라 분에 심었습니다.
해가 바뀌어 봄이 되니 꽃을 피웠습니다.
죽지 않고 살아 있는 것만으로 축복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