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안의면에 자리한 령암사.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깊은 산속 작은 사찰 령암사를 찾았습니다.
아늑하고 조용한 령암사.
연등이 걸려 있는 풍경이 고요한 내 마음에 잔잔한 파도를 일으킵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아 언제쯤이나 중생의 모습에서 벗어나 깨달음의 길에 이를지 앞길이 훤하게 보이지를 않습니다.
그래도 불자로서 열심히 깨다름을 향한 길을 걸어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