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이버섯과 송이버섯.

 

올해 추석(음력 8월 15일)은 2020년 10월 1일로, 이날은 '국군의 날'이기도 합니다.

추석은 '한가위'라고도 하는데, 한가위의 뜻은 어떤 의미가 담겨 있을까요?

한가위는 "크다"는 '한'이라는 단어와 "가운데"라는 '가위"라는 단어가 합쳐진 단어로, "8월 한 가운데에 있는 큰 날"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한가위는 가위, 가배, 가윗날, 가붓날이라고 부르는데, '추석'이라는 말 보다는 신라시대 때부터 사용했다는 토박이 순 우리말인 '한가위'라는 단어가 더 친근감이 드는 것만 같습니다.

 

한가위를 맞아 이웃으로부터 선물을 받았습니다.

송이버섯 1개와 능이버섯 1개로, 맛이라도 보라며 준 선물이기에, 특별한 선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버섯은 고급 요리에서 사용되는 중요한 식재료입니다.

이러한 버섯 중에서 최고급의 품종을 꼽으라면, 단연코 '1능이, 2송이, 3표고'라는 말은 잘 알려져 있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비싸기로는 능이버섯보다는 송이버섯이 더 비싸게 거래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아마도 송이버섯에서 풍기는 소나무의 독특하고 진한 향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송이버섯은 페이스 북에서도 많은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송이버섯은 보통 1등급에서 4등급으로 분류해서 판매되고 있는데, 가격이 비싼 1등품은 어떤 지역에서는 40만 원까지, 또 다른 지역에서는 20만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거래되는 송이버섯 사진을 보면 외형적으로는 1등품으로 똑 같이 매겨지는데, 지역에 따라 큰 차이가 납니다.

또, 3등품은 14만 원, 등외는 12만 원에 거래되는데, 그야말로 송이버섯 가격은 천차만별인 것입니다.

 

송이버섯과 관련하여 궁금한 것이 하나 있는데, 이렇게 비싼 송이버섯을 어떤 사람들이 사 먹는가 하는 것입니다.

1kg에 40만 원까지 하는 송이버섯은 일반 서민의 입장에서는 꿈도 꾸지 못할 일이 아닌가 싶기 때문입니다.

3등품이나 등외품이라도 사서 먹는다면, 그것만이라도 만족해야 하지 않을까요?

내년 한가위 때는 송이버섯 등외품이라도 사 먹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한 달에 1만 원씩 꼭꼭 정기적금이라도 들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ㅎㅎㅎ,,,

 

올해 한가위는 코로나19로 부모형제 가족들의 만남도 자제하는 실정입니다.

직접 만나지는 못해도 따뜻한 위로전화나 안부로 서로에게 축복을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또, 작은 콩도 나눠 먹는다고 하듯, 귀한 송이와 능이를 선물 해 주신 이웃님께도 진심을 담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한가위를 맞아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한가위 인사를 드립니다.

 

"이 좋은 가을날에 든 한가위를 맞아 모든 가정에 축복이 함께 하고, 늘 건강과 웃음 넘치는 삶을 영위하시기를 두 손 모아 소망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