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거제도

봄철 거제도여행은 수선화와 설유화가 만발한 공고지로 떠나 보시기를

 

봄철 거제도여행은 수선화와 설유화가 만발한 공고지로 떠나 보시기를

 

 

봄철 거제도여행은 수선화와 설유화가 만발한 공고지로 떠나 보시기를

 

봄이 오는 소리가 더욱 커져 갑니다.

덩달아 봄 향기도 더욱 진해져만 갑니다.

봄이 시작하는 3월도 이제 마지막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3월 마지막 가는 이 주에는 어디로 떠나보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거제도 공고지(공곶마을)로 적극 추천합니다.

 

 

 

지난 24일 일요일 이곳을 다녀왔습니다.

1만여 평 농장에는 수선화와 설유화가 만발하였습니다.

간단한 도시락을 챙겨 이곳 공고지로 떠나 보시기 바랍니다.

공고지에는 수선화와 설유화 외에도 다양한 꽃들로 가득합니다.

특히, 좀처럼 보기 드문 흰동백이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붉은동백과 흰동백으로 접을 붙인 동백꽃도 흰색과 붉은 색을 혼합한 모습으로 여행자를 사로잡습니다.

동백나무로 울창한 숲길 계단 길을 걸어가며 찬찬히 동백꽃과 대화를 나눠 보시기 바랍니다.

 

 

 

 

봄철 거제도여행은 수선화와 설유화가 만발한 공고지로 떠나 보시기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공곶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