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그 보이지 않는 공덕, 법상스님/오늘의 법문에서

 

양산 영축산과 통도사.

 

[나의 부처님] 그 보이지 않는 공덕, 법상스님/오늘의 법문에서

 

그 보이지 않는 공덕/ 법상스님

 

<법화경>에서는 이렇게 말하고 있어요.

 

아이들이 들판에서 모래로 탑을 쌓거나,

손톱이나 나무 가지로 부처님을 그리거나,

기쁜 마음으로 부처님을 찬탄하거나,

한 송이 꽃으로 부처님 앞에 공양하거나,

불상 앞에 나아가 합장하여 예배하거나,

산란한 마음으로 한 번만 염불하더라도,

그와 같은 인연들이 모여 성불 인연을 맺는다.

 

어떻게 보면 아주 사소하고 별 것 아닌 일 같지만 우리가 일으킨 한마음은 그대로 법계를 장엄하고 법계를 밝히고 그대로 성불인연의 씨앗이 되는 것입니다.

하물며 염불하고 독경하고 좌선하고 절하고 생활 속에서 하루하루 마음공부, 생활 수행하는 그 공덕이야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매일 매일 일상 속에서 수행하는 일은 작게는 죄의 업장을 녹이고, 밝은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며, 크게는 성불인연을 짓는 일이라는 것을 굳게 믿어야 할 것입니다.

 

수행의 결과가 눈에 딱 나타나지 않는다고 쉽게 포기하거나 진리를 쉽게 의심하거나 또한 눈에 딱 보여 지는 것을 찾아 나선다거나 그러지는 말기를 바랍니다.

 

요즘에야 모든 것이 계량화되고 수치화 되다보니 수행이란 것도 눈에 딱 보여 지도록 한 계단 한 계단 만들어 놓고 또 그 다음 계단 오를 때 마다 비싼 수강료를 내고 그러는 곳도 더러 있지마는 가만히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세요.

 

 

 

어떻게 마음공부를 돈으로 혹은 수치적으로 계산하고 따질 수 있겠습니까.

지금 현재 실천하고 계시는 법우님들의 실천수행에 굳은 믿음을 가지세요.

 

보여 지지 않더라도 분명하게 한 걸음 한 걸음 내딛고 있는 것입니다.

 

어쩌면 벌써 그 공덕을 받았는지 몰라요.

다만 수행의 공덕으로 나쁜 일이 일어날 것, 작게 일어나거나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겠지요.

그래서 수행하는 사람들은 괴로운 일이 있어도 늘 감사하고 삽니다.

 

큰 병이 걸렸어도 죽지 않는 것을 고맙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지만,

작은 병에 걸려 놓고도 하필 내가 왜 이런 병에 걸려야 하느냐고 괴로워하고 세상 원망하고 신을 원망하는 사람이 있지 않아요.

 

굳은 믿음을 가지고 하루하루 꾸준하게 실천할 수 있는 자신의 생활수행을 정하셔서 꾸준하게 정진해 나가시길 바랍니다.

 

 

[나의 부처님] 그 보이지 않는 공덕, 법상스님/오늘의 법문에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11.30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새기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1.30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은 닦은 데로 돌아가고, 화는 지은 데로 돌아 갑니다.
    성불하세요^_^

  3.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4.11.30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한 수행의 결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는다고 그것에 안달했던
    제 자신을 돌아봅니다.
    많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했을 때 얻을 득만을 생각하는 세상같습니다.
    어쩌면 스스로 찾아야 할 해답들인데말이죠.

  4.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12.02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히 거대한 무언가가 필요한게 아니군요
    그냥 나의 사소한 행동, 생각, 일상
    그 하나하나가 모여서 성불의 연이 되기도 하는...
    괜히 단정한 자세로..ㅎ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