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부처님] 인과를 믿고 두려워하라(2), 무여스님/오늘의 법문에서

 

거제도에 활짝 핀 동백꽃. 봄이 오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나의 부처님] 인과를 믿고 두려워하라(2), 무여스님/오늘의 법문에서

 

인과를 믿고 두려워하라(2), 무여스님

 

무여스님의 오늘의 법문, 지난주에 이어 계속됩니다.

 

지금부터 80여 년 전에 경북 달성군 가창면 어느 마을에 이씨 성을 가진 갑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 집에는 감나무가 80주가 넘어 감이 매우 흔했는데 그의 어머니는 감이 물러서 떨어지는 것이 있어도 누구 하나 주워가지 못하게하고 밤낮으로 지켰습니다.

나이 70세가 넘어서도 꼭꼭 쌀독을 지키며 며느리에게 쌀독 근처에 가지 못하게 하고, 또 돈이 생겨도 아들이 참견하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저 할머니는 재물 밖에 모른 할머니다'고 하였답니다.

할머니가 나이가 많아 죽자 아들은 좋은 묘터를 구하지 못하여 우선 감나무 밑에 가매장을 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죽은 지 3개월이 좀 넘어서 며느리가 밥을 지으려고 쌀독 뚜껑을 열어보니 그 속에 한자 가량 되는 뱀이 있었습니다.

기겁을 해서 쫓아내서 쌀을 꺼내어 밥을 지었습니다.

지은 밥을 빈소에 올리려고 하니 얼마 전에 쌀독에서 보았던 그 뱀이 혼백상자 안에 들어가 있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이부자가 상식(上食)을 하고 곧 묘소로 가보니 묘소에 조그마한 구멍 하나 뚫려 있는데 그 뱀이 그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어릴 때 들은 말 중에, "죽은 혼령도 팔도 구경을 하면 좋은 곳에 간다"는 것이 기억났습니다.

어느 날 이부자는 상자 하나를 잘 마련하여 뱀 구멍 앞에 두고, "어머니 뱀이 되었거든 이 속으로 들어가십시오. 제발 들어가십시오" 하였습니다.

얼마 뒤에 뱀이 나와 곧 상자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부자는 이 상자를 들고 팔도를 유람하였습니다.

금강산이 좋다 해서 금강산을 유람시키던 중 유점사에 이르렀습니다.

유점사 주지 스님께 말씀드리니 천도를 해드리는 것이 좋겠다 해서 49일간 기도를 지극히 하여 49재를 올려드리니 그만 그 속에서 죽고 말았습니다.

 

며칠 후 이부자의 꿈에 어머니가 나타나더니, "내가 살아서 욕심을 많이 내고 남에게 베풀 줄 모르고 좋은 일이라고는 조금도 하지 못하여 뱀의 몸을 받았다. 그러나 너의  그 정성과 유점사 스님의 법력으로 부처님께서 인도하셔서 좋은 곳에 태어나니 그렇게 알고 안심하여라"하였습니다.

이부자는 그제야 어머니가 천도된 줄 알고 집에 돌아와 불사와 선행으로 여생을 바쳤다고 합니다.

 

 

이렇듯 어김이 없는 것이 인과의 법칙입니다.

그리하여 <법구경>에서 말씀하시기를, "설사 백 천겁을 지날지라도 지은 업은 없어지지 아니하고, 인연이 모여 만날 때에는 많은 과보를 돌려받느니라" 하였습니다.

인과는 바로 나타나는 수도 있지만 몇 달 후 또는 몇 년 후에  나타나기도 하고, 심지어는 몇 생후에 또는 몇 겁 후에 나타나기도 합니다.

당장 과보를 받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세세생생(世世生生) 언젠가는 반드시 응보가 있게 될 것입니다.

 

살다 보면 흔히 신세타령을 합니다.

"아이구 내 팔자야!"

"이놈의 신세, 개보다 못한 내 신세야!"하며 땅을 치고 대성통곡하기도 합니다.

팔자나 신세는 자기가 지은 인과의 응보입니다.

인과는 누구에 의해 받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 업을 만들어서 받는 것입니다.

자업자득이요, 자작자수한 것이 바로 오늘의 나입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만 가지 업은 스스로 지어서 받는다"고 하시면서, "만약 전생의 인과를 묻는 자가 있거든 동서고금의 현인달사를 보라. 그들은 전생에 복을 지었기 때문에 현인이 되고 달사가 되었느니라" 하셨습니다.

남보다 성공하는 것도, 출세하는 것도, 우연히 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만한 복을 짓고 덕을 쌓았기 때문입니다.

부처님도 세세생생 원력을 세워 남다른 보살행을 하였기에 부처가 될 수 있었습니다.

 

인과를 믿고 두려워하라(2)/무여스님

 

 

[나의 부처님] 인과를 믿고 두려워하라(2), 무여스님/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2050.tistory.com BlogIcon 랩소디블루 2015.02.15 0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백꽃인가욤 꽃이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2.15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도 후회 없이 열심히 살아야겠네요^^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2.15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르게 산다는 것은 성불하기 보다 어려운 삶입니다.
    성불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