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 귤


3년 전 애기 귤나무 한 그루를 화원에서 구입하여 화분에 담아 베란다에 키웠다. 물도 주고 그름도 주며 정성스레 키웠다. 얘기가 엄마 젖을 빨고 잘 자라듯, 무럭무럭 자랐다. 작년 봄, 수십 개의 하얀 꽃을 피웠고, 여름에 열매를 맺더니만, 가을에는 노랗게 잘도 익었다.

그런데 실내 기온 탓일까. 겨울에도 떨어지지 않고 노란 애기 귤을 열 몇 개 정도 달고 있더니만, 올 봄이 되자 하나 둘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래도 생명력 강한 세 개는 해를 넘겨 한 여름인 지금까지 주인에게 고맙다는 듯 감사하는 모습이다.

 

계절을 잊고 사는지, 봄에 펴야 할 꽃이 한 여름인 지금에야 하얀 꽃 하나를 피웠다. 저 꽃이 열매를 맺을지는 두고 볼일이다. 아마도 지난해처럼 정성껏 키운다면 올 가을에도 탐스러운 열매를 맺지 않겠는가?

 

애기 귤이라고 알고 있지만 인터넷에 검색해 봐도 정확한 이름을 잘 모르겠다. 혹시 아시는 분이 있으면 댓글이라도 남겨 주었으면,,,


2011. 7. 29. 촬영

'야생화및조경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흙탕물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수련  (5) 2011.08.02
순결함을 간직한 백합  (6) 2011.08.01
애기 귤  (4) 2011.07.31
활짝 웃는 여름 새우란  (2) 2011.07.30
변덕과 진심의 꽃, 수국  (4) 2011.07.28
나리(Lily)  (4) 2011.07.27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07.31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올겨울은 밀감 걱정은 없겠습니다 혹시라도 좀 남는것 있으면 저도 좀 주세요

    • 죽풍 2011.08.01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이죠. 근디, 저 열매가 겨울까지 달려 있어야 할텐데,,,물론 어렵겠죠.

  2. 바다 2011.08.02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탐스럽네요...정성들여 키우신 보람이 있으시겠어요..혹시 먹을수 있는건지~~맛보셨나요?

    • 죽풍 2011.08.03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히 먹을 수 있죠. 탐스러운 열매 그냥 아무나 하는거 아닙니다. 사랑과 정성이 들여야만 탐스러움이 열리니까요. 한번 키워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