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07. 31. 장승포에서 촬영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 백합속(Lilium) 식물의 총칭

주로 햇볕이 직접 쬐지 않는 숲이나 수목의 그늘 또는 북향의 서늘한 곳에서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줄 모양이거나 바소꼴인데 때로 돌려난다. 꽃은 크고 화피갈래조각은 6개로 떨어져 나며 내면에 밀구(蜜溝)가 있다. 수술은 6개이고 꽃밥은 T자형으로 달린다. 삭과는 납작한 종자이며, 종자의 수명은 보통 3년이다.

 

가을에 심는 구근초로 북반구의 온대에 70∼100종이 있다. 특히 동아시아에는 종류가 풍부하며 아름다운 꽃이 피는 것이 많다. 옛날부터 세계 각지에서 진귀하게 여겨왔으며 개량하여 좋은 품종을 많이 길러냈다. 땅속의 비늘줄기는 채소로 쓴다.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야생화및조경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의 탐욕은 어디에서 그칠까  (6) 2011.08.06
흙탕물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수련  (5) 2011.08.02
순결함을 간직한 백합  (6) 2011.08.01
애기 귤  (4) 2011.07.31
활짝 웃는 여름 새우란  (2) 2011.07.30
변덕과 진심의 꽃, 수국  (4) 2011.07.28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08.01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합의순결함을 보니 마음이 새로워지네요 팔월의첫날 님게서도 즐겁고 행복한 팔월이 되시기을

    • 죽풍 2011.08.01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꽃말처럼 순수한 백합이네요. 무더운 8월이 시작되었습니다. 시원하게 보내는 슬기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2. 바다 2011.08.01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은한 백합향이 나는듯 하네요....예쁜 꽃 잘봤습니다. ㅎㅎ

  3. 매향 2011.08.01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합처럼 청렴하고 아름다운 사람이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