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FcQxSNxseFiuHsDvnfDAnTPBCO 

2011. 8. 15. 광복절에 만난 노랑상사화.


태양이 땅을 뜨겁게 갈구고 있다. 사람도, 동물도, 그리고 식물도 지친다. 길가에 자란 풀이 맥이 풀렸다. 축 늘어진 잡초 속에 한 그루 꽃이 활짝 펴 웃는다. 노랑상사화다. 다른 이름으로 개상사화로 불리는 이 야생화는 8월 가장 뜨거울 때 피어나는 여름 꽃이다. 상사화는 이른 봄에 잎이 올라, 지고 난 후 8월 중순경 꽃을 피운다. 색깔도 노랑색, 흰색 그리고 분홍색도 있다.

이와는 반대로 석산이라 불리는 꽃무릇은 가을에 잎이 피고, 월동 한 후 이듬해 봄 잎이 지고, 10월 중순 경 꽃을 피운다. 이 꽃을 두고 잎과 꽃이 서로 영원히 같이 볼 수 없다하여 ‘상사화’라고도 불린다. 몸은 하나지만 꽃과 잎이 같이 피지 않아 서로 영원토록 만나지 못하는 화엽불상견(花葉不相見)의 꽃. 그래서 꽃말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라나.

꽃이 출산을 하고 있다. 저 꽃망울을 보노라면, 동물이 새끼를 낳을 때처럼 커가란 고통을 느끼는 것만 같다. 새 생명의 탄생은 동물이나 식물이나 모두 예술을 초월하는 아름다운 행위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08.16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루어 질수없는사랑은 이루어 질수없습니다
    그레서 이루어질수 없는사랑입니다]
    짝사랑이죠? 우리 만남은 이라는 노래가있죠
    우연은 절대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 우연을 자기가 생각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damotoli BlogIcon 바람흔적 2011.08.16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사화 !!!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을 뜻하는 꽃이네요!
    이루어질수 없으니 상사병이 나지요 ! 그래서 꽃이 되었나봐요?

    • 죽풍 2011.08.17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루어질수 없는 것은 사랑만 아니겠죠?
      인생의 목표, 꿈, 명예, 돈, 부 등등 많겠죠.
      사랑은 이루어질수 없다면 상사병이 되는데, 목표가 좌절되면 그건 무슨병이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