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4일), 점심을 일찍 먹고 좀처럼 하지 않는 산책길에 나섰다. 비도 오락가락, 날씨도 시원 선선하게 느껴지는, 여름이 저물어 가는 날. 사무실 옆에는 경상남도 기념물 제46호인 고현성이 있고, 그 중심에는 계룡루가 있다. 스트레스 받거나, 마음이 혼잡할 때, 한번 씩 창문 너머로 바라보는 누각이다. 옛 고증을 살려 몇 년간의 공사 끝에 2005년도 복원을 마무리했다. 도심에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이런 누각이 있으니, 심신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것만 같다.



계룡루

경남 거제시청 옆에 있는 고현성은 시민들이 접근하기에도 아주 편리하다. 주변에는 시민공원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기도 한다. 잘 닦여진 도로와 일부 구간은 잔디길이어서 걷기에도 아주 편리하다. 너럭바위로 쌓은 성에는 세월의 흔적을 말해 주듯, 담쟁이넝쿨이 바위를 감싸 안고 있다. 푸른 담쟁이 넝쿨 잎 사이로 붉게 물든 잎사귀 몇 장이 보인다. 가을이 성큼 다가왔음을 느끼게 해준다. 이름을 알 수 없는 순백의 야생화는 자기를 쳐다보라는 듯 손짓하고 있다.



담쟁이 넝쿨에서 가을을 느끼다

야트막한 언덕길을 살며시 올랐다. '계룡루'라는 현액이 머리 위에서 나그네를 내려다본다. 처마 밑으로는 단청이 아름답게 채색돼 있다. 마루에는 세계에서 제일 편한 자세로 낮잠을 즐기는 한 남자가 있다. 마음 가는 데로 벌어진 두 팔, 두 다리는 자유로움 그 자체다. 차마 사진을 찍지는 못하겠다.



담쟁이넝쿨에서 가을을 느끼다

성을 따라 한 바퀴 돌았다. 20~30분을 걸었을까? 잔디로 된 길을 걷다가, 바위로 만든 성곽 길을 걷다가 다시 계룡루로 왔다. 세계에서 제일 편한 그 남자는 아직 천장을 마주하며 곤한 낮잠에 취해있다. 참, 맛이 있는 잠을 자고 있다는 생각이다. 나도 빨리 사무실로 가서 몇 분 만이라도 의자에 기댄 채 낮잠에 빠지고 싶다. 가을을 느끼는 그런 꿈을 꾸면서.

담쟁이넝쿨에서 가을을 느끼다

고현성
이 고현성은 조선의 문종 원년(1451)에 쌓기 시작하여, 단종 원년(1453)에 완성하였다. 아울러 사등성에 있던 거제의 관아도 이곳으로 이전하였다. 이후 이 성은 현종 4년(1663)에 관아를 거제면 쪽으로 옮기기 전까지 거제의 읍성 역할을 하였다. 성은 거제의 계룡산 동쪽 기슭에서 뻗은 혀처럼 생긴 땅위에 배 모양으로 쌓았다. 동국여지승람에 이 성은 둘레 3038척, 높이 13척이었으며, 남해안의 읍성 가운데 중간 크기 정도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동,남,북에 세워진 성문에는 몸을 숨겨 적을 공격할 수 있는 낮은 담(성가퀴)을 설치하였다. 입구에는 기역자 모양의 또 다른 옹성을 마련해 외부로부터 완전히 엄폐되어 있다. 또 외부로부터 오는 접근을 막기 위해 방어용 도랑을 설치하는 등, 성의 형태는 조선 시대 전형적인 읍성의 구조를 갖추고 있다. 현종 때 관아가 거제로 옮겨간 이후 성 내부는 폐허로 변했지만, 1950년 이전까지만 해도 성 자체는 거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한국전쟁 때 유엔군이 이곳에 포로수용소를 설치함으로서 성이 급속도로 파괴되어, 지금은 800미터 정도만 남아있다. 현재 성 안은 농경지와 주택지로 변모되었다.

담쟁이넝쿨에서 가을을 느끼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동 | 고현성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구는 모시마 2011.08.25 0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매일 죽풍님의 열정을 느낍니다.
    한국의 고유의 멋이
    이곳 미국까지 전해지는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죽풍 2011.08.25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별로 자랑할 만한 것도 없는 제 블로그를 봐 주시니 그저 고마울 따름입니다. 좀 더 좋은 글과 사진으로서 적으나마 저를 응원하는 분들에게 보답코자 더욱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하나비 2011.08.25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정성스런 포스팅입니다 ..
    덩달아 잘둘러보게되는군요 ^^ 감사히 돌아봤어요 ~~
    행복한날되세요

    • 죽풍 2011.08.25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성스런 포스팅?
      흐메,,,넘넘,,,과찬이십니다요.
      좀 더 많은 정보와 머물다 갈 좋은 글 표현이 없어
      아쉬울 뿐입니다.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1.08.25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꾸며 놓은 포스팅 재미있게 구경 잘하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4. 매화향기 2011.08.25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쟁이넝쿨에서 가을을 잘 느끼고 갑니다

  5. 박성제 2011.08.26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성곽은 그대로 인데 내청춘은 어디로 흘러 갔을까?

    • 죽풍 2011.08.26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청춘은 옛 성곽에 묻혀 버린 듯 합니다. 고현성에 오시면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