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시골에 산다는 것/ 바삐 가야 할 길이 없습니다



도시 아닌 지역은 뭐라고 할까요?

아주 큰 도시는 아지지만 도시에서 살다가 도시 이외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고 나니, 사는 곳의 이름을 붙이기도 헷갈립니다.

시골이라 해야 할지, 농촌이라 불러야 할지.

국어사전을 찾아보니 시골과 농촌을 이렇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시골 : 도시에서 떨어져 있는 지역

농촌 : 주민의 대부분이 농업을 생업으로 하는 마을


'제2의 삶'의 터를 잡은 함양 땅.

함양에서도 군청소재지가 있는 곳이 아닌 작은 면에 속한 또 다른 작은 마을.

그러고 보니 이곳은 '시골'이나 '농촌'이나 그 말이 그 말인 듯싶습니다.

해떨어지니 주변은 산과 들녘에 불빛 하나 없는, 그야말로 적막강산이 따로 없습니다.

찬바람은 얼굴을 때리고, 기온은 몸을 움츠려들게 만듭니다.


2016년 11월 24일, 오후 5시 20분.

집 앞으로 나 있는 도로를 따라 작은 관광버스가 한 대 지나갑니다.

이 차는 매일 아침저녁 같은 시간에 다닙니다.

학생을 수송하는 차인지 모르겠습니다.


2층 베란다에서 보는 저녁 풍경입니다.

땅거미는 내려앉고 어둠은 깊어만 갑니다.

멀리 보이는 큰 도로에 붉은 등이 켜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이 시간을 정지시켜 놓았습니다.

저 등이 파랑색으로 바뀌면 제 갈 길을 바삐 갈 것을 재촉하겠지만, 이제는 여유가 넘쳐납니다.


바삐 가야 할  길이 없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imchicheese2016.tistory.com BlogIcon 김치앤치즈 2016.11.25 0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함양에서 새로운 삶을 사시는군요.
    다들 조용한 시골에서 새출발을 하고 싶다는 말은 쉽게 하지만, 그걸 직접 실천에 옮기신 죽풍님을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그 중의 한사람이고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1.25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 정말 집이 없네요
    적막강산이군요
    바쁘게 갈 일이 정말 없습니다^^

  3.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6.11.25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긋함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삶....
    어쩌면 숨쉴틈 없이 살아가는 도시인들이 가장 바라는 것들이 아닐까요?
    '급할 것 없다...산 속의 밤은 원래 긴법이니....'라는 영화대사가 생각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