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도 차별 대우하는 무덤의 세계

죽어서도 차별 대우하는 무덤의 세계

제주도 여행을 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궁금증을 가질 만한 것이 하나 있다. 바로 무덤. 차를 타고 달리는 내내 차창 밖 풍경 속 하나의 그림으로 자리 잡는 것이 돌담장 속 무덤의 모습. 다른 지역 무덤과는 달리 확연한 차이를 보여주는 형태의 무덤. 참으로 궁금하기 짝이 없다. 대충은 들어 알고 있었지만, 이번 제주 여행에서 정확히 알 수 있었다.

산담, 제주도 무덤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원형, 타원형 그리고 장방형 형식으로 쌓아 올린 돌담을 뜻하는 말이다. 죽은 자, 그러니까 영혼의 울타리인 셈이라고 할 수 있다. 산담은 농지와 무덤의 경계를 표시하고, 말이나 소의 출입을 방지하여 무덤이 훼손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 그리고 화재가 발생했을 때 무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담을 쌓았다고 한다. 또한, 이승과 저승의 경계로 주술적인 뜻도 내포돼 있다는 것.

산담은 한 줄로 쌓는 홑담과 두 줄로 쌓는 겹담이 있다. 크기 또한 생전의 사회적, 경제적 지위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

타원형은 대부분 홑담 형식으로 비석이나 상석 등 석물을 잘 볼 수가 없다. 이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기본적인 형식만 갖췄던 것으로 추측된다.

장방형 산담은 겹담형태로 비석이나 동자석, 망주석, 문인석 등 장엄한 형태로 지위나 부유한 사람의 무덤이라는 것.

사람이 죽으면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법. 요즘도 무덤에 비석을 세울 때 새기는 글귀를 보면, 옛날이나 지금이나 하나도 달라진 게 없다. 벼슬을 하지 못했던 사람은 '학생부군, 어느 가문 뭐시 어찌,,,', 벼슬한 사람은 '무신무신 장관, 누구 집안 뭐시 어떻고,,,'

살아서나 죽어서나 사회적, 경제적 지위에 따라 무덤까지 차별 대우 받는 이 세상 현실이 씁쓸할 뿐이다.

죽어서도 차별 대우하는 무덤의 세계

이런 문화가 언제 없어질까요?
 
차별 대우하는 무덤의 세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aoloth.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09.17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도 좁아 죽겠구만.. 전 죽으면, 그냥 화장해달라고 할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09.17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화장풍습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저도 죽으면 가 보지 못한 세상 훨훨 날아 다니고 싶습니다.

  2. 박성제 2011.09.18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언젠가는 인생열차에서 하차을 합니다
    아무도 모르는 종점을 도착하기 전에 우리는 행복을 추구하고
    건강을 지킬려고 노력 하지요 그리고 (富)을 가질려고 합니다
    하지만 종점에서 내리는 순간 모든것을 후회하지요
    우리는 후회하지안도록 베풀면서 살아봅시다

    • 죽풍 2011.09.19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생열차를 하차? 그렇습니다. 최선을 다하는 삶이 후회없는 삶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