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아라/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대구 청계사 입구에 자리한 저수지.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아라/ 법정스님


남을 미워하면

저쪽이 미워지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미워진다.


부정적인 감정이나

미운 생각을 지니고 살아가면,

그 피해자는 누구도 아닌 바로 나 자신이다.


하루하루를 그렇게 살아가면

내 삶 자체가 얼룩지고 만다.

인간관계를 통해 우리는

삶을 배우고 나 자신을 닦는다.


맺힌 것은 언젠가 풀지 않으면 안 된다.

이번 생에 풀리지 않으면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다.


미워하는 것도 내마음이고,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에 달린 일이다.


용서는 가장 큰 수행이다.

남을 용서함으로서 나 자신이 용서 받는다.


날마다 새로운 날이다.

묵은 수렁에 갇혀 새날을 등지면 안 된다.

맺힌 것을 풀고 자유로워지면

세상 문도 활짝 열린다.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으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perit2017.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7.02.19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귀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2.19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서란 가장 쉬우면서도 어려운 선택입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