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나 자신의 등뼈 외에는/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나 자신의 등뼈 외에는/ 법정스님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그 누구도,

내 삶을 대신해서 살아 줄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나답게 살고 싶다.

 

단순한 삶을 이루려면

더러는 홀로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사람은 홀로 있을 때

단순해지고 순수해진다.

이때 명상의 문이 열린다.

 

사람은 본질적으로

홀로일 수밖에 없는 존재이다.

홀로 사는 사람들은 진흙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처럼 살려고 한다.

홀로 있다는 것은 어디에도 물들지 않고

순수하며 자유롭고

부분이 아니라 전체로서 당당하게 있음이다.

 

인간은 누구나

어디에도 기대서는 안 된다.

오로지 자신의 등뼈에 의지해야 한다.

자기 자신에, 진리에 의지해야 한다.

 

자신의 등뼈 외에는

어느 것에도 기대지 않는

중심 잡힌 마음이야말로

본래의 자기이다.

 

나 자신의 등뼈 외에는/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4.15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한번 삶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네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4.15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뢰심은 포기하는 것과 같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