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피는 야생화 개미취.
개미취는 쑥부쟁이, 벌개미취와 함께 야생화 전문가가 아니면 구별하기가 쉽지 않은 들꽃입니다.

10월 이맘때 절정을 이루는 들꽃 개미취.
개미취의 특성을 꼽으라면 우선 키가 크다는 것입니다.
개미취는 키가 보통이 1m 이상이고, 큰 것은 2m가 넘습니다.
꽃은 쑥부쟁이가 흰빛을 띄는 보라색이라면, 개미취는 푸른색이 도는 보라색을 띄고 있습니다.


잎은 긴 타원형으로 가장자리에 톱니바퀴가 선명하며, 꽃대 하나에 10~20개의 꽃을 달고 있는 점이 특징입니다.

이 좋은 가을날.
개미취 야생화에 빠져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개미취의 꽃말은 추억, 추상, 이별, 기억, 먼 곳의 벗을 그리워하다, 너를 잊지 않으리라고 합니다.

10월에 피는 야생화, 개미취 들꽃입니다.



Posted by 죽풍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10.18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국화가 비슷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르네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