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기념일] 치매는 누구에게나 찾아 올 수 있는 질병, 9월 21일은 치매극복의 날

/치매 환자수/치매 노인인구/치매 유병율/치매환자수 증가


치매예방과 혈액순환에 좋다고 알려진 초석잠.


정부에서 주관하는 기념일은 며칠이나 될까?

기념일은 우선 1973년 3월 30일 제정 공포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한 기념일과 개별법에 규정된 기념일로 나눌 수 있다.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한 기념일은 2016년 9월 현재 47개이며, 개별법에 의한 기념일은 30개로, 총 77개의 기념일이 정부 주관으로 1년 동안 치러지고 있다.

위 두 규정에 의한 기념일 외에 건설의 날(6월 18일)과 자원순환의 날(9월 6일)도 있지만, 공식적인 법정 기념일은 아니다.


그러면 9월 21일은 무슨 날을 기념할까?

이 날은 개별법에 의해 규정된 기념일로 '치매극복의 날'로, 국제적인 기념일로도 지정돼 있다.

치매극복의 날은 보건복지부가 주관부처로 '치매 예방 및 조기관리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제정' 되었으며, 치매관리법에 근거를 두고 있다.


치매는 '누구에게나 찾아 올 수 있는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즉, 어느 특정인만 걸리는 병이 아닌, 나 자신도 언제나 치매가 찾아 올 수가 있다는 것.

그래서 나이가 들어 갈수록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하는 것도 절대로 필요하다.


보건복지부가 내 놓은 '2012 치매유병율 조사' 자료가 눈길을 끈다.

이 자료에 의하면 2012년도 치매환자는 540천명이며, 2020년에는 840천명, 2030년에는 1,272천명, 2040년에는 1,964천명, 2050년에는 2,710천명이 치매환자로 예측하고 있다는 것.

또 하나 중요한 지표는 노령인구의 증가에 있다.

현재, 노령인구의 증가로 지난해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의 13%에 달한다고 한다.

나아가 2050년이 되면 40%에 이른다고 예측하고 있다.


요즘은 30대 젊은 층에서도 치매가 찾아온다는 말도 들리지만, 아무래도 나이 든 노인에게 치매가 발병한 확률은 높은 것이 사실이다.

치매는 남의 애기가 아니다.

나 자신 뿐만이 아니라, 나의 가족에게도 언제나 찾아 올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어머니도 치매 초기증세로 온 가족들이 고통을 겪었으나, 지금은 꾸준한 약물치료로 많이 호전된 상태나, 언제 또 재발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병원생활을 해 나가고 있는 실정이다.

치매는 누구에게나 찾아 올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고,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건강관리도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또한, 더 중요한 것은 치매를 대비한 건강보험 등 노후 건강관리를 위한 재테크도 필수적인 사항이라는 생각이다.


9월 21일 치매의 날을 맞아 건강관리에 대한 생각을 깊이 해 보는 것도 좋으리라.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09.21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도 필요하겠네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9.2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치매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
    정말 무서운 병인데 사람들은 너무 쉽게 생각을 합니다

  3.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9.21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매의 날도 있었군요..
    누구나 공포의 대상인 치매는 예방이 우선인것 같기도 하구요..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4. 2016.09.21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