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함양 땅에 종일 눈이 내렸습니다


[포토에세이] 함양 땅에 종일 눈이 내렸습니다


함양 땅에 올 겨울 두 번째 눈이 내렸습니다.


함양 땅에 종일 눈이 내렸습니다.

일을 해야 함에도 아침부터 눈이 내려 일을 해야 할지, 말아야할지, 갈등이 생깁니다.

눈이 좀 그치면 해야 되겠다 이런 생각으로 말입니다.

그런데 눈이 쉽사리 멈출 것 같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많은 눈이 내리는 것이 아닙니다.

차라리 폭설이라도 내리면 그 핑계대고 쉴 법도 하고, 눈 구경이라도 실컷 할 텐데 말입니다.


찔끔찔끔 내리는 눈.

기분 좋게 내리는 눈이 아니라, 짜증만 나게 하는 눈입니다.

참다못해 작업복을 갈아입고 농사 준비에 나섭니다.

진눈깨비 눈을 맞으며 농사준비 하는 일, 보람으로 생각해야 할 것만 같습니다.

올 겨울, 함양에서 내리는 두 번째 눈 내리는 날입니다.


죽풍원에 눈이 쌓이다가 말았습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