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노고단 오르는 길에 만난 야생화 짚신나물입니다.

짚신나물은 6월에서 8월에 걸쳐 피는 야생화로 풀밭과 길가에서 자라며, 키는 1m 정도까지 자라는 야생화입니다.

봄철에 어린잎은 소금물에 살짝 데쳐 찬물에 담가 쓴 맛을 우려내고 나물로 무치거나 된장국을 해 먹기도 합니다.

연한 잎은 튀김옷을 입혀 튀김을 해 먹어도 좋습니다.

한방에서는 약재료 이용되고 잎과 줄기는 염료로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짚신나물 꽃말은 '감사'라고 합니다.

6월에서 8월에 걸쳐 풀밭이나 길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야생화 짚신나물.

지난 8월 2일, 지리산 노고단 가는 길에서 만난 진노랑색 짚신나물 야생화입니다.

짚신나물 꽃말처럼 항상 감사하며 살아야겠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