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남 모르게 남을 도우라, 성철스님/오늘의 법문


팔공산 관봉 석조여래좌상(보물 제431호).


[나의 부처님] 남 모르게 남을 도우라, 성철스님/오늘의 법문


남 모르게 남을 도우라/ 성철스님


성철스님은 성전암에 있는 동안 결제와 해제 앞뒤로 일 년에 네 번은 문을 열어 신도들을 위하여 기도 법회를 열고는 하였습니다.

어느 때에 파계사 큰절 법당이 비가 새어서 주지스님이 걱정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스님은 기도 법회에 온 아는 보살님에게 일렀습니다.


"큰 절 법당이 비가 샌다고 하니 보살이 불사를 하지. 그런데 한 가지 조건이 있어. 절대 큰절 주지 스님에게는 누가 불사를 하는지 모르게 해야 돼. 사자가 심부름을 해 줄 터이니 보살이 돈 들고 직접 나서지는 말어."


그렇게 해서 그 보살은 남모르게 큰법당 불사를 하였습니다.

그 뒤에 성전암에 기도하러 오는 길에 불사가 잘 되었나 하는 마음에서 큰 절에 들렀습니다.

보살은 새로 고친 법당에 올라 108참회의 절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한참 절을 하고 있는데 웬 스님이 들어오더니만, "웬 보살이 스님 허락도 없이 큰 법당에 들어와 멋대로 절을 하느냐"고 큰소리로 호령하며 꾸짖더니 그만 보살을 내쫓고 말았습니다.

그 보살은 그 길로 성전암에 올라와서 성철스님에게 말했습니다.


"큰 스님, 정말 오늘 제 마음이 한량없이 기쁘고 깨끗합니다. 큰절 법당에서 허락 없이 절한다고 쫓겨났습니다. 그 스님이 제가 불사 시주를 한 사람인 줄 알았으면 잘 대접한다고 얼마나 법석을 떨었겠습니까? 오늘 대접받고 올라오는 것보다 박대 받고 올라오는 이 걸음이 얼마나 가볍고 좋은지 모르겠습니다."


"그게 참 불사지."


성철 스님의 한 마디였습니다.


[나의 부처님] 남 모르게 남을 도우라, 성철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20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3.20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서 짊어지고 다니던 무거운 마음의 짐을 벗어버린 보살님의 가벼운 발걸음입니다.
    행복하세요^^

  3.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6.03.22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봤네요. 오늘도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