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태백산 정암사 적멸보궁에는 불상이 없다. 그 이유는?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법정스님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사람마다 생각하는 대로 다 버릴 수 있고

사람마다 생각하는 대로 다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 무슨 인생이라 말할 수 있겠느냐.

 

버릴 수 없는 것 그 어느 것 하나 버리지 못하고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 하나.

얻지 못하니 이것이 너와 내가 숨 헐떡이며

욕심 많은 우리네 인생들이 세상에 살아가는

삶의 모습들이라 하지 않더냐.

 

사람들마다

말로는 수도 없이 마음을 비우고

욕심을 버린다고들 하지만

무엇이든 다 채우려고 하지만

정작 자신이 마음속에 무엇을 비우고

무엇을 버려야만 하는지 알지 못하고

오히려 더 채우려 한단 말이더냐.

 

사람들 마다 마음으로

무엇이든 다 채우려고 하지만

정작 무엇으로 채워야 하는지 알지 못한 채

몸 밖에 보이는 것은 오직 자기 자신에게 유리한

허울 좋고 게걸스러운 탐욕뿐일 진데.

 

사람아...

그대가 버린 것이 무엇이며

얻는 것 또한 그 무엇이었단 말이더냐.

얻는 것이 비우는 것이요,

비우는 것이 얻는다 하였거늘

무엇을 얻기 위해 비운단 말이더냐.

 

사람이

사람으로서 가질 수 있는 것은 끈적거린 애착과

채워도 채워지지 않는 마음과

불만족스러운 무거운 삶뿐인 것을

비울 것이 무엇이며

담을 것 또한 무엇이라 하더냐.

어차피 이것도 저것도 다 무거운 짐인 것을...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4.22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심이 앞서면 비우고 채우는 그 의미가 사라집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