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비난하고 싶은 사람에게, 지월스님/오늘의 법문


 

[나의 부처님] 비난하고 싶은 사람에게, 지월스님/오늘의 법문

 

비난하고 싶은 사람에게/ 지월스님

 

불교에서 '일수사견(一水四見)'이라고 하는 유명한 말이 있다.

 

강이나 바다에 있는 물이 인간에게는 마시거나 요리에 사용하는 물로 보이고,

천인(天人)에게는 보물로 장식된 연못으로 보이고,

아귀의 눈에는 피고름으로 비추어지고,

물고기에게 있어서는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한다고 하는 비유이다.

 

결국 사물은 사람 각자의 입장에 따라 좋게 보이고 나쁘게도 보인다고 하는 의미이다.

또 같은 한사람에 있어서도 처음에 보았을 때와 두 번째 보았을 때는 인상이 마치 다른 일도 있다.

 

아이일 때에는 넓은 토지에 높고 큰 집이 서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오랜만에 시골에 돌아가 보면 풀이 무성한 좁은 땅에 작은 이층집이 서 있어 "분명히 여기였나, 이럴 리가 없는데..."라고 고개를 갸우뚱거린 경험은 누구나 한 번이나 두 번쯤은 있었을 것이다.

 

이와 같이 한 사람의 경우에도 그러한데 하물며 많은 사람, 그것도 입장이 다른 타인끼리 하나의 사항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하면 견해도 다르고 평가도 달라지는 것은 당연하다.

모든 사람이 동시에 같은 의견이 아니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그것이 오히려 두려운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거듭 말하면 같은 한 사람이라도 시일이 지나고 지식이나 경험이 많아짐에 따라 견해가 달라지는 일이 있다.

 

장래를 내다보는 것만 해도 그 때에는 분명히 그렇게 되리라고 생각하던 것이 막상 현실이 되어 보면 앞에 생각하던 것과 크게 달라서 '실패했다, 분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우리들의 일상에는 의외로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타인에게 자신의 의견을 강조하고 싶어 하고 타인이나 세상 사람들의 전부를 자신의 의견에 따르게 하려고 하다.

남이 하니 덩달아 욕을 하는 어리석음.

암은 말하는 편이 나을까, 하지 않는 편이 나을까.

학교 숙제는 있는 편이 나을까, 없는 편이 나을까.

또 건강을 위해서는 조깅을 하는 편이 나을까, 하지 않는 편이 나을까.

 

암은 말하는 것이 낫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마지막까지 모르고 수술이 무사히 끝났으니까 이제 곧 집에 돌아갈 수 있다고 안심할 수 있다고 하는 편이 낫다고 하는 쪽도 있다.

숙제가 없으면 전혀 공부하지 않는 아이도 있지만, 해야 할 것을 하지 않으면 놀러 갈 마음을 내지 않는 아이도 있는 것이다.

그 사람의 성격이나 살아 온 인생이나 가정환경, 분위기 등에 의하여 천차만별이다.

일방적으로 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서로 반반 정도의 인구를 차지하는 남성과 여성이 서로 상대를 나쁘다고 비난하고 같은 패턴으로 욕을 하는 것도 어리석은 일이다.

한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도 또 이 세상의 많은 사람에게 있어서도, '일수사견'은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되는 진리 중의 하나이다.

 

신문이나 TV의 큰 소리에 영향을 받아 그때 그 자리에서 흥분하여 작은 소리라도 먼저 내기 전에 가만히 물속에 잠겨 있는 물고기들도 있다고 하는 것을 생각해 보자.

 

그렇지만 여튼 화를 내고 시비를 걸어 마구 몰아세우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은 아니다.

상대방에게는 상대방의 입장이 있고 지금 바르다고 생각하고 있는 자신의 입장조차도 언젠가는 변화하는 일도 있는 것이다.

그것을 생각하면 남이 한다고 덩달아 욕을 할 수는 없다.

 

그런 어리석은 짓은 이제 그만...

 

비난하고 싶은 사람에게/지월스님

 

[나의 부처님] 비난하고 싶은 사람에게, 지월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5.09.20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을 비난하는거는 좋지만은 않죠.. 그 사람의 입장도 있을테니.. 저도 글을 읽고 한번더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게되네요

  2.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9.20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순간 세상이 그런 갈라놓음을 요구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즘같은 세상에서 너무나 상반되게 갈라지는 의식의 차이가
    무서울 정도의 비난으로 서로를 핥퀴는것에 통탄을 넘어 우려까지됩니다.
    좋은 말씀 많은 사람들이 봐야할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9.20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려와 다름을 인정하는 것일 수도 있고,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기준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09.21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의 입장을 고려하려은 태도가 중요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