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기] 김장용 무수확, 늦어도 한창 늦었습니다

/중찬으로 나온 만두찜, 맛이 기가 막힙니다/잘 말린 시래기, 겨울철 최고의 아침 국물 시래기 국/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김장 무와 시래기용 무수확을 마쳤다.

수확이라야 할 것도 없는 적은 양이지만, 직접 씨앗을 뿌리고 물을 주며 가꾸고, 무를 뽑았으니 어쨌든 수확인 셈.

지난 8월 28일 무 종자 2봉지를 샀다.

김장용 무는 1봉지에 8,000원, 시래기용은 4,000원.

씨앗이 뭐 그리 비싼지 이 금액이면 차라리 직접 사 먹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든다.

재래시장 장터에서 파는 씨앗은 2~3천 원짜리도 많던데, 왜 이렇게 비싼 이유를 모르겠다.


암튼 그래도 씨앗을 파종하고 물을 주고 키워 수확시기를 훨씬 넘겨 무를 뽑았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한 달 전부터 “무를 뽑아야지”라고 생각만 했지만 쉽게 처리되지 않았다.

어제(3일), 큰마음 먹고 실행에 옮겼다.

무도 첫 농사라 큰 것은 아주 크고, 작은 것은 아주 작고 그렇다.

팔 것도 아닌지라 크기가 무슨 상관이 있으랴.




두 평 남짓 심은 무.

이 무를 뽑는 것도 농사라고, 간식도 먹어야 한데나.

곱게 빚은 만두를 푹 쪄서 양념간장에 듬뿍 적셔 먹었다.

맛이 기가 막힌다.

쫄깃쫄깃한 만두에 맵싸하고 짭짤한 양념 맛은 명품 맛을 넘어선다.


“맛이 기가 막힌다”라는 표현은 어떨 때 써야 하는 것일까?

“바로 이때”가 아닐까 싶다.

그럼, ‘바로 이때’란 어떤 때를 말할까?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른다”거나, “먹는 데 열중하다 누가 옆에 와도 모른다”거나, “다 먹었는데도 그릇까지 먹었다”거나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뭐, 그릇까지 먹어 치우겠습니까마는, 암튼 최고의 맛일 때 “맛이 기가 막힌다”라고 하지 않을까.




무를 뽑고 정리에 돌입.

김장용 무는 잎을 떼지 않고 창고에 잠시 보관하기로 했다.

곧 김장 할 때 사용하기 위해서다.

시래기용 무는 무 꼭대기 부분을 잘라 잎은 응달에 걸어 말릴 작정이다.


지난 며칠 영하의 날씨라 벌써 수분이 많은 잎줄기는 약간 얼은 형태를 보인다.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여 잘 말린 시래기를 기대해 본다.

겨울철 아침 식사 때 다른 반찬 없어도 밥 한 그릇 비울 수 있는 것은 시래기 국이 아닐까.

곧, 시래기 국이 밥상에 오르리라.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joyalba.co.kr BlogIcon 밤알바 2017.12.04 0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왼지 힐링 되는 글이네여 ~~ 잘보고 갑니다 ~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12.04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확을 빨리 해야겠군요 우리는 김장을 먼저 했답니다

  3.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2.04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우 생긴 모습들이 아주 특이하군요
    지난주 토요일 김장을 끝내더니 속이 시원하다 그러네요^^

  4.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12.04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우가 싱싱하니 좋네요

  5.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2.04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은 처남이 농사지은 배추와 무를 보내줘 지난주에 김장 했습니다.
    유기농으로 재배한 배추와 무라 그런지 김치가 아주 맛있게 담가졌습니다.
    행복하세요^^

  6. Favicon of http://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2.05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힐링이 됩니다.
    농민에게 수확이란?
    그동안 공들인 것의 결실을 맺는 것이겠죠?
    무가 생긴것이 아주 맛나게 생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