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풍원을 화려하게 장식한 핫립 세이지(2020. 9. 17.)

 

지난해부터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던 허브(Herba) 식물.

라틴어 '푸른 풀'이라는 뜻을 가진 허브는, 향이 나는 식물로 요리에 들어가는 채소류 등을 말한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허브는 맛과 향을 내는 향신료와 약으로도 이용돼 오고 있다.

최근에는 방향식물로도 인기가 높으며, 차를 만들어 건강식품으로도 인기 있는 식물이 허브라 할 수 있다.

 

허브 종류는 세계적으로 500여 종이 넘는다고 하며, 식용으로 사용되는 허브 종류만 해도 100여 가지가 넘는다고 알려져 있다.

허브 종류 중에서 대표적으로 알려진 종류로는, 로즈마리, 라벤더, 세이지, 레몬밤, 오레가노, 바질 그리고 타임 등이 있다.

또 민트 종류로는 스피어민트, 애플민트, 페퍼민트, 초코민트 등이 대표적으로 사랑 받는 허브로 손꼽힌다.

 

죽풍원에서 키우는 허브는 10여 종류가 넘는다.

올 봄 죽풍원 언덕에 심은 세이지가 언덕을 뒤 덮고도 남을 정도로 번졌다.

세이지는 초보자라도 키우기 쉬운 허브 종류로, 어린 가지를 꺾어 물 빠짐이 좋은 흙에 꽃아 놓기만 해도 잘 사는 식물이다.

세이지도 여러 종류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핫립 세이지, 체리 세이지, 파인애플 세이지, 블루 세이지, 화이트 세이지 등 수십 종이 있다.

 

세이지 꽃말은 타는 마음, 정력, 정조라고 한다.

세이지 꽃잎을 보면 붉은 립스틱을 바른 여성의 입술 모양이 떠오른다.

한 번만이라도 진한 키스를 해 보고 싶은 남성의 애타는 마음을 표현한 것일까.

또, 정력과 정조는 어찌 보면 대립되는 개념임에도 세이지 꽃말에 이런 뜻으로 이름 지은 이유는 무엇일까 싶기도 하다.

 

세이지는 봄부터 늦가을까지 꽃을 피우고 지우고 한다.

거의 7~8개월 꽃을 볼 수 있는 식물로 세이지만큼 오랫동안 피고 지는 꽃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올 한 해 죽풍원을 화려하게 장식한 세이지 꽃이 사랑스럽다.

나뭇가지만 살짝 건드려도 진한 향이 코끝을 자극하며 머리를 맑게 한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이 있는데, '옷깃만 스쳐도 향기 나는 사람'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살짝 스쳐 지나기만 해도 향이 나는 세이지처럼, 그런 세이지 같은 사람으로 살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 며칠간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죽풍원에서 키우는 다육식물은 물을 흠뻑 먹어 싱싱함을 자랑합니다.
빗물은 다육이 잎사귀 사이에도 자리를 잡고 영롱한 모습으로 나를 바라보라 손짓합니다.
맑은 영혼이 어떤건지 몰라도 이같은 물방울의 모습이 맑은 영혼의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투명하고 밝게 빛나는 저 물방울은 거짓이 자리할 틈이 없어 보여 순수하기만 합니다.

자신의 뜻과 다른 상대에 목숨걸고 싸우는 작금, 서로를 비난하며 음모와 공작이 난무하는 세상이 참 슬프기만 합니다.
혼란스러운 시대를 살아가는 이 시대, 인간도 저렇게 투명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damas48.tistory.com BlogIcon B.DIA96 2020.07.15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 좋은 밤, 편히 주무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fefehehe.tistory.com BlogIcon 휘게라이프 Gwho 2020.07.16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 넘이쁘네요 ..ㅎㅎ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겨울 삽목한 허브 로즈마리.
그땐 보온용 하우스가 없어 강철로 지주대를 세우고 비닐을 덮은 상태에서 약 3000개의 로즈마리 삽목을 하였습니다.
매일 비닐을 열고 덮고 하는 과정이 힘들었고, 길고 추운 겨울을 이겨 내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지금 살아 남은 로즈마리는 10% 정도의 생존율로 이제는 뿌리를 내리고 잘 자라고 있습니다.

지난해 처음으로 여름 삽목을 노지에서 해 보니 생존율 95% 정도로 초보자라도 쉽게 할 수 있음을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하우스가 없는 겨울 삽목은 대 실패로 끝났고, 큰 경험을 얻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만 했습니다.

오늘(22일), 다시 허브 로즈마리 삽목을 하였습니다.
거제에 살고 있는 지인으로부터 로즈마리 가지를 잘라 택배로 받아 삽목을 한 것입니다.
로즈마리 삽목한 갯수는 1250개.
앞으로 물주기 등 철저한 관리로 잘 자라도록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9일), 비가 온 뒤 오늘 허브 스피아민트 이식 작업을 마쳤습니다.
스피아민트는 번져 나가는 속도가 빨라 몇 포기만 있어도 밭뙤기 하나는 1년 안에 전체를 덮을 정도로 번식력이 좋습니다.
일을 하면서도 스피아민트 향에 취해 힘든 줄을 모르고 작업할 수 있어 좋습니다.
스피아민트가 곧 온 밭을 점령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zmsskan25.tistory.com BlogIcon zmsskan 2020.05.10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요 자주 소통하고 지내요

  2. Favicon of https://zmsskan25.tistory.com BlogIcon zmsskan 2020.05.10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요 자주 소통하고 지내요

오전 5시 반에 일어나 밭으로 나갑니다.
그제 어제 로타리 작업과 이랑 만들기를 마치고, 일기예보를 보니 오늘 밤부터 비가 온다는 소식입니다.
이랑에 빗물에 씻겨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기 아침 일찍부터 이랑 손질작업을 해야 합니다.
아침 햇살을 받으며 밭을 가는 여인의 모습이 풍요롭고 아름답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 600여 평의 밭에 라벤더 식재를 위한 관리기로 이랑 만들기를 마쳤습니다.
어제는 로타리 작업을 마쳤는데, 관리기 작업은 로타리 작업보다 몇 배나 힘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이 쉬운 말로, "할 일이 없으면 촌에 가서 농사나 짓지"라는 말을 쉽게 하는데, 농사를 직접 지어보니 그런 말은 농민에 대한 모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농사, 아무나 쉽게 할 일은 아닌 듯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근식물 종류 중에서도 대표하는 꽃이라면 튤립이 아닐까 싶습니다.
4월 중순부터 피기 시작한 튤립이 지고나니, 매혹을 느끼게 하는 보라색 알리움이 꽃을 피웠습니다.
알리움 꽃말은 무한한 슬픔이라고 합니다.
튤립과 수선화 밭에서 핀 군계일학이라 할 수 있는 보라색 알리움 꽃이 참 이쁘기만 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풍원 하우스 앞 작은 화단에 허브를 심었습니다.
허브종류는 잉글리쉬 라벤더와 마가렛 품종입니다.
잉글리쉬 라벤더는 지난해 삽목하여 키웠으며, 마가렛 허브는 오늘(23일) 충북 옥천 묘목시장에서 구입하여 심은 것입니다.
두 품종 모두 월동이 되는 노지재배 가능 품종이라 야외 화단에 심어도 무리가 없는 종입니다.
허브 꽃이 만발하여 죽풍원에 허브향이 가득한 날을 기다려 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