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관음사 스님으로로부터 입춘대길 글귀를 받았습니다

 

 

거제도 관음사 스님으로로부터 입춘대길 글귀를 받았습니다

 

지난 일요일인 24일, 평소 존경하는 스님이 계신 거제도 다포마을에 위치한 관음사를 찾았습니다.

추운 날씨로 몸이 꽁꽁 얼었는데, 스님은 따뜻한 차를 내어 주었습니다.

중국 보이차더군요.

그런데 절에서 스님과 마주 앉아 얘기하며 마시는 차 맛과

집에서 마시는 차 맛이 왜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건 아마도 분위기 탓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참 동안 이야기를 나누다가 스님께서 '입춘대길'이라는 글귀를 하나 써 줍니다.

입춘이 얼마 남지 않아 스님께서 제게 선물로 주신 글로, 집에 와서 아파트 안쪽 문에 붙였습니다.

 

그런데 혹시나 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이 글귀를 붙이는 시간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입춘대길'은 입춘 시에 붙여야 효험이 있다고 하네요.

올해 입춘 시는 2월 4일 오전 1시 13분이라고 합니다.

두장을 받아 한 장을 아파트 안쪽 문에 붙였는데, 나머지 한장은 입춘 시에 바깥쪽 문에 붙여볼까 고민입니다.

 

입춘과 입춘대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입춘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로 음력으로는 정월의 절기이고 양력 2월 4일경에 해당된다. 태양이 황경 315도에 왔을 때로, 동양에서는 이날부터 봄이라고 한다. 입춘 전날을 철의 마지막이라는 절분이라 하며, 이날 밤을 해넘이라 불렀다. 따라서 입춘을 마치 연초처럼 본다.

 

입춘의 풍습으로는 종이에 입춘을 송축하는 글을 써서 대문이나 기둥에 한 해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하는 글귀를 붙이는 세시풍속이다. '입춘대길(立春大吉, 입춘에 크게 길하다)'외에도 아래와 같은 글귀를 붙이기도 했다.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합니다.


부모천년수 자손만대영 (父母千年壽 子孫萬代榮)

 

- 부모는 천년을 장수하시고 자식은 만대까지 번영하라.


수여산 부여해 (壽如山 富如海)

 

- 산처럼 오래살고 바다처럼 재물이 쌓여라.

 

 

거제도 관음사 스님으로부터 입춘대길 글귀를 받았습니다/거제도여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 다포삼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