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흐르는 물처럼/법정스님/오늘의 법문


고통, 삶의 무게.


흐르는 물처럼/법정스님


개울가에서 나는 인간사를 배우고

익힐 때가 더러 있다.

깊은 산속이라 어지간한 가뭄에도

개울물은 그리 줄지 않는다.


개울물은 밤이고 낮이고 항상 흐르고 있지만

언제나 그곳에 그렇게 있다.

항상 그곳에 있어 여느 때와 같은 물이지만

순간마다 새로운 물이다.


시간도 흐르는 개울물과 같은 것 같다.

어제도 나는 이 개울가에 나와 있었다.

그러나 어제 그때는, 그 시간은 어디로 갔는가?

또한 그때의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내가 아니다.

지금 이 자리에 이렇게 있는 것은 새로운 나다.

개울물이 항상 그곳에서 그렇게 흐르고 있어

여느 때와 같은 물이면서도 순간마다

새로운 물이듯이 우리들 자신의 '있음'도 그와 같다.


그러니 흐르는 물처럼 

늘 새롭게  살 수 있어야 한다.

때로는 구름이 되고 안개가 되어 

뜨거운 햇살을 막아주는 삶이 되어야 한다.


때로는 흰 눈이 되어 

얼어붙은 인간의 대지를 포근하게 감싸주고

서리가 되어 

세월의 변화를 미리 알려주기도 해야 한다.

비와 이슬이 되어 목마를 대지를 적셔주면서

풀과 나무와 곡식과 과일들을 보살펴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고 했다.

물의 덕은 만물을 이롭게 하면서도 다투지 않고

남들이 싫어하는 낮은 곳에 머문다.


그러므로 물을 도에 가깝다고 한 것이다.

가뭄 끝에 내린 단비를 온몸으로 받아들이면서

새삼스레 물 보살의 은혜를 생각했다.


흐르는 물처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4.09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리에 따르는 흐르는 물은 앞을 다투지 않는다고 합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오늘의 법문


함양 용추사.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


우주에 살아 있는 모든 것은

한 곳에 머물러 있지 않고 

움직이고 흐르면서 변화한다.


한 곳에 정지된 것은

살아 있는 것이 아니다.

해와 달이 그렇고 별자리도 늘 변한다.

우리가 기대고 있는 이 지구도

우주 공간에서 늘 살아 움직이고 있다.


무상하다는 말은 허망하다는 것이 아니라

'항상하지 않다', '영원하지 않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고정되어 있지 않고

변화한다는 뜻이다.


이것이 우주의 실상이다.

변화의 과정 속에 생명이 깃들고

변화의 과정을 통해 우주의 신비와

삶의 묘미가 전개된다.


만일 변함이 없이 한 자리에 고정되어 있다면

그것은 숨이 멎은 죽음이다.

살아 있는 것은 끝없이 변하면서

거듭거듭 형성되어 간다.


봄이 가고 여름과 가을과 겨울이

그와 같이 순환한다.

그것은 살아 있는 우주의 호흡이며 율동이다.


그러므로 지나가는 세월을 아쉬워할 게 아니라

세월을 잘 쓸 줄 아는

삶의 지혜를 터득해야 한다.


살아 있는 모든 것은/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perit2017.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7.03.26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네세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3.26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물은 계속 변화하고 변화하는 속성은 언제나 똑같습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꽃에게서 들으라/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꽃에게서 들으라/ 법정스님


풀과 나무들은

저마다 자기다운 꽃을 피우고 있다.

그 누구도 닮으려고 하지 않는다.

그 풀이 지닌 특성과

그 나무가 지닌 특성을

마음껏 드러내면서

눈부신 조화를 이루고 있다.


풀과 나무들은 있는 그대로

그 모습을 드러내면서

생명의 신비를 꽃피운다.

자기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자신들의 분수에 맞도록 열어 보인다.


옛 스승(임제 선사)은 말한다.


"언제 어디서나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그러면 그가 서 있는 자리마다 향기로운 꽃이 피어나리라."


자신의 존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불행해진다.

진달래는 진달래답게 피면되고

민들레는 민들레답게 피면된다.


남과 비교하면 불행해진다.

억지로 꾸미려 하지 말라.

아름다움이란 꾸면서 되는 것이 아니다.


본래 모습 그대로가

그만이 지닌 그 특성이

아름다움이 아니겠는가.


꽃에게서 들으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randflying.tistory.com BlogIcon 문득묻다 2017.03.12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존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마음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듣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03.12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귀한 말씀이네요. 심호한 뜻이 숨겨져 있군요. 오랜만에 방문했습니다. 건강 하시죠?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3.12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 그러한 모습을 인간이 다르게 보고 다르게 판단할 뿐입니다.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impresident.tistory.com BlogIcon 절대강자! 2017.03.1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어디서나 모든것을 긍정적으로...
    월요일 아침에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나의 부처님] 허()의 여유/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虛)의 여유/ 법정스님


문으로 들어 온 것을

집안의 보배라 생각지 말라는 말이 있다.

바깥 소리에 팔리다 보면

내면의 소리를 들을 수 없다.

바깥의 지식과 정보에 의존하면

인간 그 자체가 시들어 간다.


오늘 우리들은

어디서나 과밀 속에서 과식하고 있다.

생활의 여백이 없다.

실로서 가득 채우려고만 하지

허의 여유를 두려고 하지 않는다.


삶은 놀라움이요, 신비이다.

인생만이 삶이 아니라

새와 꽃들, 나무와 강물

별과 바람, 흙과 돌, 이 모두가 삶이다.

우주 전체의 조화가 곧 삶이요

생명의 신비이다.


삶은 참으로 기막히게 아름다운 것

누가 이런 삶을 가로막을 수 있겠는가.

그 어떤 제도가

이 생명의 신비를 억압할 수 있단 말인가.


하루해가 자기의 할 일을 다 하고 넘어가듯이

우리도 언젠가는 이 지상에서 사라질 것이다.

맑게 갠 날만이 아름다운 노을을 남기듯이

자기 몫의 삶을 다했을 때

그 자취는 선하고 곱게 비칠 것이다.


남은 날이라도

내 자신답게 살면서

내 저녁노을 장엄하게 물들이고 싶다.


허(虛)의 여유/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2.26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마음에 담아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2.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2.26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답게 산다는 것에 깊이 생각하는 요즘입니다. ^^
    너무 바깥의 소리와 눈에 신경을 쓰면서 살아가는 것 같아요 ㅜㅜ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2.26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우려는 욕심은 스스로를 벼랑끝으로 몰고가는 행위입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아라/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대구 청계사 입구에 자리한 저수지.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아라/ 법정스님


남을 미워하면

저쪽이 미워지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미워진다.


부정적인 감정이나

미운 생각을 지니고 살아가면,

그 피해자는 누구도 아닌 바로 나 자신이다.


하루하루를 그렇게 살아가면

내 삶 자체가 얼룩지고 만다.

인간관계를 통해 우리는

삶을 배우고 나 자신을 닦는다.


맺힌 것은 언젠가 풀지 않으면 안 된다.

이번 생에 풀리지 않으면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다.


미워하는 것도 내마음이고,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에 달린 일이다.


용서는 가장 큰 수행이다.

남을 용서함으로서 나 자신이 용서 받는다.


날마다 새로운 날이다.

묵은 수렁에 갇혀 새날을 등지면 안 된다.

맺힌 것을 풀고 자유로워지면

세상 문도 활짝 열린다.


용서를 가장 큰 수행으로 삼으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perit2017.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7.02.19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귀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2.19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서란 가장 쉬우면서도 어려운 선택입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적게 가져야 더 많이 얻는다/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적게 가져야 더 많이 얻는다/ 법정스님


대구 청계사.


꽃들은 자기 자신과 남을 비교하지 않는다.

매화는 매화의 특성을 지니고 있고,

진달래는 진달래다운 특성을 지니고 있다.

저마다 최선을 다해 피어날 뿐,

어느 꽃에게도 비교하지 않는다.

비교는 시샘과 열등감을 낳는다.


비교하지 않고

자신답게 자신의 삶에 충실할 때

그는 순수하게 존재할 수 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는

자기 나름의 삶의질서가 필요하다.

물건을 사들여한동안 간직하고쓰다가

시들해지면 대바 버리고 다시 새것으로 사들이는

이런 소모의 악순환에 사로 잡혀 있는 한

내적인 평온이나 맑은 기쁨은 결코 얻을 수 없다.


크고 많은 것,

그것은 허한 것이다.

소유를 꼭 없어서는 안 될 것으로 제한하고

자제하는 것이 우리 정신을 풍요롭게 하는 길이다.


적게 가져야 더 많이 얻는다.


적게 가져야 더 많이 얻는다/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1.22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찰과 탑이 멋진 조화를 이룬 모습이네요 너무 보기 좋아요

  2. 2017.01.22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1.22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릇을 비운만큼 더 채워집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미워하는 것도 내 마음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법정스님/오늘의 법문


함양읍에서 오도재인 지리산제1문을 넘어 휴천면으로 가는 길에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을 볼 수 있다.


미워하는 것도 내 마음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 법정스님


남을 미워하면

저쪽이 미워지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미워진다.


부정적인 감정이나

미운 생각을 지니고 살아가면

그 피해자는

누구도 아닌 바로 나 자신이다.


하루하루를 그렇게 살아가면

내 삶 자체가 얼룩지고 만다.


인간관계를 통해 우리는

삶을 배우고 나 자신을 닦는다.


회심(回心).


곧 마음을 돌이키는 일로서

내 삶의 의미를 심화시켜야 한다.


맺힌 것은 언젠가 풀지 않으면 안 된다.

이번 생에 풀리지 않으면

언제까지 지속할지 알 수 없다.


미워하는 것도 내 마음이고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에 달린 일이다.


미워하는 것도 내 마음 좋아하는 것도 내 마음/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7.01.01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잘 보고 가네요~

  2.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7.01.01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일 가득한 새해되세요 ^^

  3. Favicon of https://impresident.tistory.com BlogIcon 절대강자! 2017.01.01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고 마음에 담아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1.01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을 다스리지 못하는 사람이 반드시 마음에 새겨야 할 말씀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나의 부처님] 모든 것이 선지식이다/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죽풍원 집 터 안에 자리한 연못.


모든 것이 선지식이다/ 법정스님


모든 것이 선지식이다.

배우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둘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선지식이다.


좋은 일은 좋은 일대로,

언짢으면 언짢은 대로

우리의 삶에 교훈을 주고 있다.


좋은 일은 본받고,

언짢은 일을 통해서도

우리는 공부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세상을 고해라고 하지 않는가.

고통의 바다라고.

사바세계가 바로 그 뜻이다.

우리가 이 고해의 세상,

사바세계를 살아가면서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리기만 바랄 수는 없다.


어려운 일이 생기기 마련이다.

어떤 집안을 놓고 보더라도

밝은 면도 있고 어두운 면도 있다.


삶에 곤란이 없으면 자만심이 넘치게 된다.

잘난 체하고 남의 어려운 사정을 모르게 된다.

마음이 사치해지는 것이다.


그래서 보왕삼매론은

'세상살이에 곤란이 없기를 바라지 말라'고

일깨우고 있다.

또한 '근심과 곤란으로 세상을 살아라'고

말한다.


모든 것이 선지식이다/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12.25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도자에게 천하만사와 만물이 모두 마음공부 대상입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12.26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것을 좋은 방향으로 바라보는 것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2.26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아둘 좋은 말씀이십니다^^


[나의 부처님] 하루 한 가지씩 선이라도 행하라/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하루 한 가지씩 선이라도 행하라/ 법정스님


작은 선이라도 좋으니

하루 한 가지씩 행해야 한다.

작고 미미한 것일지라도

남이 알아주지 않을지라도,

그것을 행해야 한다.

그것이 내 삶의 질서이다.

하루 한 가지씩 작은 선이라도 행해야 한다.


그 일상적인 행을 통해서

경전을 많이 봤다고 해서

법문을 많이 들었다고 해서 행해지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면서

하룻동안에 한 가지 착한 일을 듣거나

행할 수 있다면,

그날 하루는 헛되이 살지 않고 잘 산 것이다.


참으로 사람의 도리를 다했는가.

하루 한 가지라도 이웃에게

덕이 되는 행동을 했는가 안 했는가에 의해서

못 살았는가를 판가름할 수 있다.

여기에서 삶의 의미와 가치가 결정된다.


거듭 말하거니와 작은 선이라도 좋으니

하루 한 가지씩 행해야 한다.

그 실행을 통해서 우리 자신을 거듭거듭

일으켜 세워야 한다.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면서

하룻동안에 한 가지라도

착한 일을 듣거나 행할 수 있다면

그날 하루는 결코 헛되이 살지 않고

잘 산 것이다.

이 말을 거듭 명심해야 한다.


하루 한 가지씩 작은 선이라도 행하라/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12.18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과 악은 베풀고 쌓은데로 커져갑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sinlimlife.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6.12.18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6.12.19 0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잘 보고가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2.19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일 일선 지키지 어렵지만 노력해야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12.19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착한일 하면서 지내야겠어요

  6. 2016.12.19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나의 부처님] 선택한 가난/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선택한 가난은

가난이 아니다.


더 이상 나눌 것이 없다고

생각될 때 나누어라.


행복의 비결은 필요한 것을 

얼마나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불필요한 것에서 얼마나

자유로워져 있는가에 있다.


선택한 가난은

소극적인 생활 태도가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자주 버리고 떠나는 연습을 하라.


버리고 떠난다는 것은

곧 자기답게 사는 것이다.


살 때는 삶에 철저해

그 전부를 살아야 하고

죽을 때는 죽음에 철저해

그 전부가 죽어야 한다.


복은 누가 주어서

내가 받는 게 아니다

지어서 내가 받는다.


선택한 가난/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12.05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물 흐르듯 살아가면 될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2.05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선택한 가난인지는 모르겠네요^^

  3. SISO 2016.12.05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3초만에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tistory&utm_campaign=siso_service&utm_medium=comment&utm_content=sisolauchingEvent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4. Favicon of https://netaquinas.tistory.com BlogIcon 화들짝 2016.12.05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