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 어릴적 추억을 되살려 준,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추억의 아이스께끼'를 맛보다

/부산 가볼만한 곳/부산여행코스/행복찾기/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부산여행에서 어릴 적 추억을 되살려 준 '추억의 아이스께끼'.


낮기온 30도를 웃도는 뜨거운 날, 부산 자갈치시장을 찾았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러 자갈치시장 옆 광장으로 나가는 쪽에서 무슨 소리가 들린다.


"아이스케끼."

"추억의 아이스께끼."


주변을 둘러봐도 사람은 보이지 않고, 계단 입구에 상자 하나가 눈길을 끈다.

다가가 보니 상자에 '추억의 아이스께끼'라 쓰여 있다.

그때 한 남자가 다가온다.

"하나 사시게요?"

"아니요."


발길을 돌려 가다가, 잠깐 무엇이 생각나 멈추었다.

"요즘 포스팅 할 게 별로 없는데, 아이스께끼 사진을 하나 찍어야겠네."

그런데 그냥 찍자니 주인 눈치도 보이고, 또 뭐라고 나무랄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주인에게 "하나 얼마냐"고 물으니, "천 원"이란다.

그렇다면 하나 사면서 사진을 좀 찍자고 말해 볼 참으로 지갑을 찾으니 맨몸이다.

아차, 지갑을 차에 두고 왔구나.

주머니를 뒤지니 동전 몇 개만 손에 잡힌다.

끄집어내 세어 보니 900원.

어떻게 할지 망설이다 주인에게 다가갔다.



"지갑을 두고 와서... 호주머니에 잔돈 900원인데..."

"네. 그냥 주세요."


1000원짜리 아이스케끼를 본의 아니게 900원에 사면서 "사진을 좀 찍자"고 하니 흔쾌히 승낙한다.

사진을 찍고 뚜껑까지 여니 얼음을 넣은 상자에서 냉기가 올라온다.

오랜만에 보는 아이스께 상자와 아이스께끼.


중학교 다닐 적 아이스께끼 하나 사 먹을 돈이 없어 침만 삼킬 때가 많았다.

참 못 먹고 못 살던 시절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웬만하게는 살만하다.

1000원짜리를 900원에 산 아이스께끼가 맛있다.

그 옛날 먹었던 그 아이스께기 맛이다.

부산여행, 부산여행코스, 부산 가볼만한 곳, 자갈치시장에서 어릴 적 추억을 되살려 주는 사진 한 장을 얻을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중구 남포동5가 105-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7.14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스께끼가 녹지 않고 오래갈 수 있도록 넣고 다닌 드라이아이스와
    아이스께끼통의 소금을 넣은 얼음주머니가 생각납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7.14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 관광지를 찾으면 아이스께끼가 있지요.
    어릴적 저게 하나 먹고싶어서 사먹는 아이를 참 부러워했었는데..
    이젠 정말 추억의 맛이 되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