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머무는 바 없이 그 마음이 일어난다/서암스님/오늘의 법문



머무는 바 없이 그 마음이 일어난다/서암스님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

 

허공의 구름이 아무 머무는 바 없이

일어났다가 사라지듯이

우리의 마음도

그와 같은 것입니다.

 

생각이 일어났을 때

그 일어난 근본을 돌이켜 보면

머무른 바 없고,

뿌리박힌 곳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탐욕과 성냄과 어리석음이다 해서

뜬구름같이 일어난 한 생각에 집착하기 때문에

많은 고통을 겪는 것입니다.

 

어리석은 생각으로 욕심내고 다투어서

크고 작은 재앙이 닥친 후에

그 일을 후회해 봐야 소용이 없는 것이지요.

 

말미암아 일어나는 생각일 뿐.

거기에는 진실한 그 무엇이 없는 것입니다.

이것을 공()이라고도 합니다.

 

이러한 진리를 알고

주체적으로 선()

세상을 열어가는 것이 불교입니다.

 

머무는 바 없이 그 마음이 일어난다/서암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2.25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공으로 사라질 한 생각에 끄달리면 나락으로 떨어집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