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풍이그리는세상여행(동영상)

[거제도] 죽풍이 그리는 세상여행, 명품 섬 '내도'/거제도여행지

 

[거제도] 죽풍이 그리는 세상여행, 명품 섬 '내도'/거제도여행지

 

 

[거제도] 죽풍이 그리는 세상여행, 명품 섬 '내도'/거제도여행지

 

거제시 일운면의 아름다운 곳을 찾아다니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그 세 번째 여행지인 내도로 떠납니다.

 

 

내도는 구조라항에서 하루 다섯 번 왕복하는 정기 도선을 타야만 닿을 수 있는 섬입니다.

섬으로 가는 작은 배에는 10여 명의 관광객이 설레는 맘을 가득 안고 배에 올랐습니다.

10분도 채 안 되는 뱃길이지만 펼쳐지는 풍경은 가슴 한가득 풍요롭게 채워집니다.

 

처음 보는 로봇 모양의 등대는 우리를 동심의 세계로 이끌고, 잠시나마 일상의 피로를 내려놓고 낚시를 즐기는 모습은 너무 행복해 보입니다.

 

어느새 배는 섬에 닿았습니다.

 

내도는 어떻게 해서 붙여진 이름일까요. 면 소재지에서 보면 안쪽에 있다고 해서 안 섬.

 

외도는 바깥쪽에 있다고 해서 밖 섬으로 불렸습니다. 또 보는 방향에 따라 거북이 떠 있는 모양 같기도 하고, 모자를 벗어 놓은 것 같기도 해서 생김새로 이름을 부르던 때는 거북섬과 모자섬으로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스무 가구 남짓한 작은 섬이지만 마을 사람 모두 똘똘 뭉쳐 그 어느 섬보다도 큰 꿈을 품고 살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섬 여행의 시작은 동백이 선물하는 아름다움에서 시작합니다.

 

 

자연이 품은 섬 내도.

 

아마도 자연과 사람이 서로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곳이어서 그런 이름이 붙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이렇게 깨끗한 바다에서 나는 천연의 돌미역을 건져 길옆에 말려 놓았습니다. 양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섬사람들은 바다가 주는 양 만큼만 말려서 관광객들에게 판매를 한다고 합니다. 조금 떼어서 맛을 보았습니다. 정말 쫄깃쫄깃한 게 맛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섬사람들은 펜션과 민박을 운영하며 생계를 꾸리고 있습니다. 당일로도 내도를 충분히 보고 느낄 수 있지만 1박 2일 편안하게 하루를 힐링하는 시간을 갖고 싶은 분들을 위해 펜션을 짓고, 자신의 집을 민박으로 기꺼이 내놓았습니다.

 

섬이 내 준 명품 길을 가기 전에 먼저 마을구경에 나서봅니다. 동백터널이 여행객을 맞습니다. 그 아름다움을 사진 속에 담으려는 여행객은 셔터 누르기에 바쁩니다.

 

윗마을에 들어서면 섬사람들의 모습을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짐을 옮기기 위한 장비를 볼 수 있는데 섬사람들의 지혜가 엿보입니다.

 

붉은 동백은 빛을 받아 자신의 아름다움을 한껏 뿜어내고 있습니다.

 

 

이정금 할머니가 운영하는 민박집을 찾았습니다. 열여덟에 내도로 시집와서 여든넷이 될 때까지 내도를 떠나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자식들을 모두 훌륭하게 키워 시집 장가 다 보내고 이제 편안히 여생을 보내고 있다고 하면서도 모든 부모들이 자식들을 그리워하듯 할머니도 집 앞에서 거제도 본섬을 바라보며 그리움을 달랜다고 합니다. 할머니의 뒷모습에서 그 동안 고생하며 살아온 세월의 한이 고스란히 읽혀집니다.

 

이곳에는 집집마다 아주 특별한 작은 사연을 담은 문패가 눈에 들어옵니다. 이 문패를 들여다보면 제각기 어떤 사연을 가졌는지 단박에 알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휴양 왔다가 내도에 반해 주민으로 살고 있는 집, 80평생 부부애로 지켜 나온 의지의 효부 집, 삶의 애환을 섬에다 묻고 새 삶을 꾸려가는 집 등 사연도 가지가집니다.

 

이제 섬을 한 바퀴 돌아볼 수 있는 내도 명품 길 걷기에 나섭니다.

 

몇 백 년을 묵었을지 모를 동백이 섬의 역사를 말해주는 이곳이 명품 길의 출발점입니다.

출발점에서 가장 가까운 세심전망대를 오르는 길입니다. 시작은 가파르지만 그리 힘들지는 않습니다. 빽빽한 동백이 하늘을 감춘 탓에 환한 낮인데도 제법 어두컴컴합니다.

 

길은 자연이 준 그대로를 따라 아주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길을 가며 눈을 부지런히 움직이면 평소 보기 힘든 모습들과 장면들을 눈에 담을 수 있고, 동박새 울음소리와 다른 새들의 소리도 들을 수 있습니다.

 

아무렇게나 떨어져 뒹구는 동백과 이름 모를 바위들과 사람들의 소망을 쌓아놓은 돌탑, 그리고 흐르는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삶을 다한 고목들과 물 한 방울 없는 바위에 붙어 생명을 이어가는 식물들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길을 오르다 보면 마음을 씻을 수 있는 세심전망대로 오르는 길이 나옵니다. 저 멀리 서이말이 아주 깨끗하게 보입니다. 전망대 이름처럼 마음은 깨끗이 씻깁니다.

이 길은 마을을 가로지르는 또 다른 길입니다.

 

사람 키만큼의 적당한 높이의 동백들이 머리에 닿을 듯 말 듯 길을 걷는 재미가 남다릅니다. 같은 듯 다른 동백터널이 끝없이 이어진 이 길은 그 아름다움만큼이나 여행객의 발길을 더디게 만듭니다.

 

터널을 빠져나오면 탁 트인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오고 이내 다시 터널이 이어지고 또 다시 파란 하늘과 바다가 펼쳐지는 길이 반복됩니다.

길을 걷다 본섬 쪽으로 눈을 돌립니다. 한 동안 배가 물살을 가르며 그려내는 그림에 넋을 잃고 말았습니다.

 

자연이 준 우연의 선물을 만났습니다.

 

울창한 동백나무가 떨궈낸 빨간 동백이 나뭇가지에 내려앉으며 또 다른 동백나무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삶을 다한 나무들이 엉킨 모습은 마치 자연의 캔버스에 그려진 한 폭의 그림으로 다가옵니다.

 

 

여기는 연인길입니다.

 

연인이나 함께하고 싶은 사람들과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피톤치드의 효과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그리 높지 않은 완만한 오르막길이라 잠시 쉬면서 동행하는 이와 자연의 정취에 흠뻑 빠질 수 있는 곳입니다.

 

이 길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특별한 나무를 만났습니다.

 

바로 어울림 나무입니다. 이 나무는 푸조나무, 노박덩굴, 동백나무 이 세 그루의 나무가 오랫동안 뿌리가 엉키면서 하나의 나무처럼 자라고 있습니다.

 

내도에서 전망이 가장 좋다는 신선전망댑니다.

 

넘실대는 바다가 한 눈에 꽉 차보일 정도로 아름다운 곳입니다. 가슴 설레게 만드는 바람을 맞으며 마음의 평온을 느끼면, 마치 신신이 된 것만 같습니다.

 

세상은 너무나 바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의 눈길을 머물게 하는 곳이 있습니다. 지그시 바라보면 나에게 말을 걸어올 것만 같은 친구처럼 느껴지는 섬, 내도가 바로 그 곳입니다.

 

<기사제공 : GIB뉴스·거제뉴스아이>

 

[거제도] 죽풍이 그리는 세상여행, 명품 섬 '내도'/거제도여행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