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이야기

[삶] 아침 산책 길, 꽃잎에 달린 영롱한 빗방울 다이아몬드

 

[삶] 아침 산책 길, 꽃잎에 달린 영롱한 빗방울 다이아몬드

 

 

[삶] 아침 산책 길, 꽃잎에 달린 영롱한 빗방울 다이아몬드

 

4월 7일부터 시작한 아침 걷기운동.

매일 아침 6시면 일어나 운동복으로 갈아입고 집 앞 산책길로 나섭니다.

약간 가파른 경사 길에 접어들면 숨이 가쁘고 차기 시작합니다.

전날 술을 많이 마신 날이면 더욱 힘이 드는 것을 온 몸으로 느끼기도 합니다.

 

12일 내린 비로, 13일 아침 산책 길.

길가에 식물들은 물방울을 매달고 있습니다.

햇살을 받은 물방울 열매는 다이아몬드처럼 영롱한 빛을 뿜어냅니다.

꽃대 하나를 툭 건드리니 다이아몬드가 주르륵 떨어집니다.

순식간에 일어나는 결과입니다.

 

 

 

 

 

 

사진을 찍으려고 하니 허리를 숙이라고 하는 식물.

그래야 사진촬영을 허락하겠다고 합니다.

낮은 자세로 식물과 대화를 하면서 자연을 이해하려 애씁니다.

백옥같이 아름답게 핀 야생화는 큰까치수염을 닮았는데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소나무 숲길을 걷는 발걸음은 참으로 편합니다.

길바닥에 쌓인 솔잎은 양탄자를 깔아 놓은 것만 같습니다.

숲에서 생겨나는 맑은 공기는 머리를 말끔하게 해 줍니다.

문득 법어가 하나 떠오릅니다.

 

 

'불사문중 불사일법(佛事門中 佛捨一法)'

"부처되고자 하는 일에도 한 법도 버릴 것이 없다"라는 뜻입니다.

 

아침 산책 길, 묵언 수행하며 부처가 돼 보려 노력해 봅니다.

 

 

 

 

[삶] 아침 산책 길, 꽃잎에 달린 영롱한 빗방울 다이아몬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