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경상지역

[밀양여행] 밀양 얼음골에서 만난 다람쥐와 한 편의 드라마를 촬영하였습니다/밀양 가볼만한 곳

 

[밀양여행] 밀양 얼음골에서 만난 다람쥐와 한 편의 드라마를 촬영하였습니다/밀양 가볼만한 곳

 

 

[밀양여행] 밀양 얼음골에서 만난 다람쥐와 한 편의 드라마를 촬영하였습니다/밀양 가볼만한

 

여름에도 얼음이 언다는 밀양 얼음골.

얼음골 바위를 오르기 위해 비탈진 산길을 힘들게 올랐습니다.

높이 올라갈수록 냉기가 온몸으로 느껴집니다.

집에 있는 냉장고의 냉장실을 열면 차가운 기운이 나오는 것과 똑 같은 느낌입니다.

 

계단 길을 오르는데도 별로 힘이 들지 않습니다.

얼음이 언다는 얼음골에 도착하자 바위 주변에는 울타리가 설치돼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다녀가면서 훼손을 했으면, 이렇게 울타리를 쳐 놓았을까요?

자연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인 것 같습니다.

 

산을 내려오는 길에 칠팔 명의 여행자가 무엇인가 구경을 하고 있기에 다가가 보았습니다.

가까이 가 보니 다람쥐 한 마리가 바위에 앉아 두 손을 비비면서 뭔가 먹이를 먹고 있었습니다.

여행자들의 이야기가 놀랍습니다.

 

 

"어머, 저것 봐. 다람쥐가 나비를 잡아먹네"

 

다람쥐가 나비를 직접 잡아먹었는지, 그 상황을 목격하지 않은 나로서는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다람쥐는 도토리나 나무 열매를 먹고 사는 동물인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인터넷을 검색해 봐도 다람쥐가 날짐승을 잡아는다는 기사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이 목격한 것처럼 다람쥐가 나비를 잡아먹었다면 그 장면을 촬영하지 못한 점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은 다람쥐에게 가까이 다가가도 도망가지 않았던 사실입니다.

한 발자국 다가가면 다람쥐도 작은 한 걸음 물러서면서 같이 놀아 주었습니다.

어찌 보면 다람쥐가 여행자를 붙잡고 같이 놀면서 즐겼다는 표현이 정확하다는 느낌입니다.

다람쥐는 10군데 이상 자리를 옮겨가면서 여행자와 함께 놀았습니다.

함께한 여행자 모두 놀라운 표정이 역력했습니다.

그렇게 약 10분을 다람쥐와 여행자가 한 몸이 되어 한 편의 드라마를 촬영했습니다.

정말로 즐거운 시간을 보낸 여행이었습니다.

 

다음 기회에 밀양 얼음골을 가더라도 그 때 그 다람쥐를 볼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다람쥐에게 고맙다는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밀양여행] 밀양 얼음골에서 만난 다람쥐와 한 편의 드라마를 촬영하였습니다/밀양 가볼만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 | 얼음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