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비워야 채워집니다, 월호스님/오늘의 법문

 

 

[나의 부처님] 비워야 채워집니다, 월호스님/오늘의 법문

 

비워야 채워집니다/ 월호스님

 

불법을 공부하는데 있어서 참회야말로 첫 관문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참 선도 마찬가지입니다.

'본마음, 참 나'를 찾기에 앞서서 지금까지의 나를 돌아보는 과정이 중요합니다.

'본마음, 참 나'는 그만두고 '거짓된 마음, 거짓된 나'라도 제대로 돌아본 적이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스스로를 돌아다보는 자기반성이 전제되지 않는 한, 공부의 진전은 있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마치 꽉 찬 그릇에 더 이상 아무것도 담을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좋은 가르침, 아무리 귀한 체험이라도 그릇 밖으로 흘러 넘쳐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삶과 사고방식에 대한 과감한 포기야말로 '그릇 비우기'입니다.

비워진 그릇이라야 채울 수 있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무엇을 비울 것인가요.

'탐욕, 성냄, 어리석음'의 세 가지 독을 비우는 것입니다.

바로 지금 이 순간부터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면서 우선 탐욕심을 내었던 것들을 참회하도록 하십시오.

그리고 성냄, 어리석음의 순으로 부처님께 참회하도록 하십시오.

마지막으로는 생각나지 않는 일체의 것들까지 참회하도록 하십시오.

 

부처님이 바로 앞에 계시다 생각하고 마치 할아버지와 대화하듯이...

중요한 것은 '무조건적인 참회'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건부 참회가 되어서는 의미가 없습니다.

 

예컨대, 길을 걷다가 느닷없이 앞사람에게 뺨을 맞아 화를 내었다고 생각해 봅시다.

나에겐 아무 잘못이 없지만 화를 내었다는 것은 스스로의 자성에 불을 일으킨 것입니다.

그러니 참회해야 합니다.

상대방에게 참회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자성에 참회하는 것입니다.

 

어리석음 가운데 가장 어리석은 것은 '나 잘 낫다'는 생각입니다.

또한 인과법을 믿지 않는 것도 어리석음입니다.

이 모두를 참회해야 합니다.

 

이렇게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드러내다 보면, 비로소 진정한 자신에 눈뜨게 됩니다.

잘 나면 잘난 대로, 못나면 못난 대로,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흠뻑 사랑하게 되는 것, 이것이 진정한 참회를 통해 얻게 되는 귀중한 결실인 것입니다.

 

완전한 존재가 되기를 기다렸다가 자신을 사랑하려 한다면 인생을 낭비할 뿐입니다.

 

지금 이 순간 이곳의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할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 내 모습을 사랑할 수 있을까요?

 

비워야 채워집니다/ 월호스님

 

[나의 부처님] 비워야 채워집니다, 월호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mking2015.tistory.com BlogIcon 뉴론♥ 2015.10.04 0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법문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여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0.04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름과 같고 안개와 같은 마음의 때를 벗겨 내야겠습니다.
    행복하세요^^

  3.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5.10.04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워야 채워지는것 알면서도 비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