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자기를 만들기 위해서/법정스님/오늘의 법문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자기를 만들기 위해서/법정스님


꽃이나 새는

자기 자신을 남과 비교하지 않는다.

저마다 자기 특성을 마음껏 드러내면서

우주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다.


비교는 시샘과 열등감을 낳는다.

남과 비교하지 않고

자기 자신이 삶에 충실할 때,

그런 자기 자신과 함께

순수하게 존재할 수 있다.


사람마다 자기 그릇이 있고 몫이 있다.

그 그릇에 그 몫을 채우는 것으로 자족해야 한다.

스스로 만족 할 줄 알아야 한다.


내 그릇과 내 몫을 알아야 하는데,

그걸 모르고 남의 몫을

남의 그릇을 자꾸 넘겨다보려고 한다.


소유를 제한하고 자제하는 것이

우리 정신을 보다 풍요롭게 한다.

그리고 우리의 생활환경과

자연을 덜 훼손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


거듭 말하지만 무엇보다도

단순한 삶이 중요하다.

그리고 우리들 자신을

거듭 거듭 안으로 살펴봐야 한다.


내가 지금

순간순간 살고 있는 이 일이 인간의 삶인가,

지금 나답게 살고 있는가.

스스로 점검을 해야 한다.


무엇이 되어야 하고

무엇을 이루며 이룰 것인가를 스스로 물으면서

자신의 삶을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 된다.


누가 내 인생을 만들어 주는가.

내가 내 인생을 만들어 갈 뿐이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은 고독한 존재이다.


저마다 자기 그림자를 거느리고

휘적휘적 지평선 위를 걸어가고 있지 않은가.

자기를 만들기 위해서...


자기를 만들기 위해서/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1.26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면서도 실천하기 힘든 것이 고해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의 삶입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