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여행) 길가에 떨어진 사과, 여행자를 유혹하다

길가에 떨어진 사과, 여행자를 유혹하다 - 탐스러운 거창사과

거창하면 먼저 어떤 것이 연상되고, 생각이 나는지요?
저는 거창사람도 아니지만, 맛있는 '사과'가 먼저 머리에 떠오르네요.
아마도 초등학교 때, 사회과목(사회와지도) 공부를 잘 해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물론, 농담입니다.)

지난 주 거창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도로 주변에 있는 사과 밭은 거의 수확을 마친 상태로, 사과나무에 달려있는 사과는 거의 볼 수가 없었습니다.
잎사귀도 거의 다 떨어진 늦가을 풍경이었죠.
그런데 북상면을 지나 송계사로 가는 길목에 붉디붉은 탐스러운 사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것도 길가 휀스도 없는 공터에 서 있는 몇 그루의 사과나무에서 말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도로와 개인 밭 사이 공터에 심겨진 사과나무입니다.
그럼에도 탐스러운 사과는 지나가는 여행자를 유혹합니다.

차에서 잠시 내려, 낮은 언덕을 올라 사진을 찍었습니다.
몇 장을 이리저리 찍고 내려서려는데, 잘 익은 사과 하나가 땅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영점 영 몇 초, 잠시 동안, 사과를 주워 갈까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다시 영점 영 몇 초 사이, 주워서 가져가야겠다는 생각을 포기했습니다.

(거창여행) 길가에 떨어진 사과, 여행자를 유혹하다 - 탐스러운 거창사과

왜냐고요?
누가 볼까 겁나기도 했고, 사과 도둑놈이라는 누명을 쓰고, 그간 도둑맞았던 사과를 몽땅 물어 내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앞섰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실제로 이 같은 사유는 아닙니다.
진짜 그 이유는, 어릴 적부터, 아무리 배가 고파도 남의 것은 훔쳐 먹어보지 못한 성품 탓이겠지요.(이건 진심입니다.)

아마, 그 사과는 주인도 먹지 못한 채, 그냥 썩어 버릴지도 모를 일입니다.
실제로 주변에는 석은 사과 몇 개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 사과밭 주인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내년에도 사과 풍년농사를 지으시기 기도해 드리겠습니다.

(거창여행) 길가에 떨어진 사과, 여행자를 유혹하다 - 탐스러운 거창사과

(거창여행) 길가에 떨어진 사과, 여행자를 유혹하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는세월 2011.11.18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창하면은 제일먼저 어구마을과 자매마을이 있는 동네이구나 하고 생각하죠
    하지만 우리나라제일의사과고장이겠죠 덜어진사과 줏어먹었다가는
    큰일납니다 사과한개 30만원들었습디다 그것도 파출소에가서2시간씩이나
    우사는다하고 참 할말은많지만 줄이겠습니다 정말 무서운 사람들입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11.1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맞아요. 거창서변마을이랑 어구마을이랑 자매 결연을 맺고 있는 마을이죠. 떨어진 사과 하나 줏어 먹고 벌금 30만원이라...오매...사람 죽이네요...그러니까 떨어진 사과든 남의 것에 손을 대서는 안되겠죠.

  2.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1.11.20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과가 탐스럽게도 익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