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있다는 것/ 법정스님

사람은 저마다
업이 다르기 때문에
생각을 따로 해야 하고
행동도 같이 할 수 없다.
인연에 따라 모였다가
그 인연이 다하면
흩어지기 마련이다.

물론 인연의 주재자는
그 누구도 아닌 자기 자신이다.
늘 함께 있고 싶은 희망사항이 지속되려면
서로를 들여다보려고만 하는 시선을
같은 방향으로 돌려야 할 것이다.

현악기의 줄들이 한 곡조에 울리면서도
그 줄은 따로 있듯이,
그런 떨어짐이 있어야 한다.

함께 있다는 것/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