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동피랑여행]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 통영 동피랑 벽화마을

 

[통영동피랑여행]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 통영 동피랑 벽화마을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이라고 불리는 통영 동피랑 벽화마을.

동피랑은 원래 이순신 장군이 설치한 통제영의 동포루가 있었던 자리로, 약 50여 가구가 살았다고 한다.

시에서 동포루 복원을 위해 집 몇 채만 철거하고 그대로 보존했는데,

이때, 전국에서 미술대학 18개 팀이 벽화를 그리면서 새롭게 탄생한 마을이 바로 동피랑마을.

 

그런데, 사람들은 동피랑을 '동피르뜨'라고 부르기도 한다.

동피랑의 '동피'와 몽마르뜨의 '르뜨'를 합친 '동피르뜨'.

이름이 그럴싸할지 몰라도, 나는 동피랑이라는 이름이 가슴에 더 와 닿는다.

 

 

 

 

'동피랑'이라는 이름이 궁금해서 알아보니 이렇다.

피랑은 '벼랑'을 뜻하는 경남지역 사투리로, '동쪽에 있는 높은 벼랑'이라는 뜻이란다.

처음에는 동비랑으로 불리다, 자연스레 동피랑이라고 불려졌다고 한다.

 

동피랑마을에는 조상들의 삶이 녹아 있고, 아프고 슬픈 이야기가 숨어 있다.

골목과 골목 사이사이로, 작은 사랑이야기도 있고, 꿈도 미래도 희망도 있으리라.

동피랑 최고 높은 언덕에서 내려다보는 통영항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크고 작은 배는 통영사람들의 삶을 대변하는 듯 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동피랑을 대변하는 이미지가, 벽면에 그린 동화 같은 그림이라 생각할 것이리라.

하지만, 나는 벽면에 써 놓은 토영사람들의 구수한 사투리가 제일 먼저 떠오른다.

사투리는 그 지역만이 가지는 끈끈한 삶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기 때문에.

통영사람들은 통영을 토영이라고도 부른다.

어찌 보면 통영보다는 토영이 더욱 정감이 가는 것도 그런 이유이리라.

 

 

 

 

 

[통영동피랑여행] 토영사람들의 삶이 그대로 표현돼 있는 구수한 사투리. 통영사람들은 통영을 토영이라고 부른다.

 

[통영여행] 동피랑 언덕에서 내려다본 통영항.

 

[통영동피랑여행]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 통영 동피랑 벽화마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정량동 | 동피랑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oandjoshua.tistory.com BlogIcon 출가녀 2012.09.08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피르뜨~ㅎㅎㅎ 재밌네요~*^^*ㅋㅋㅋ
    정감있는 벽화따라 걸으면 정말 좋을거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9.08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죠. 정말, 아름다운 골목길 벽화에 그려진 동심을 엿볼 수 있습니다. 언제 시간 날때 한번 다녀 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 박성제 2012.09.08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정겨운 우리동네 사투리 멀리 객지에서는 우리경상도 말을 들어면
    얼마나 기분이좋은지 말도 못해서요 그냥바라보면서 고향을 그리워도 했지요
    다시 동피랑의글을보니 지난추억이 세로워지네요 죽풍님 덕분에 지나간 주마등도
    돌려보고 추억에 젓어봅니다 감사합니다 즐건 주말돼세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9.08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사투리는 우리네 삶이요, 정이 듬뿍 담긴 인간의 모습입니다. 통영 동피랑에 한번 기회되면 가 보시기 바랍니다. 정말 아름다운 골목길, 추억이 생생 돋아나는 우리네 모습입니다.